컨텐츠 바로가기

불명예 퇴진하나…정몽규 HDC 회장, 오늘(17일) '광주 참사' 입장 발표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정몽규 HDC그룹 회장이 17일 오전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와 관련한 입장을 발표한다. /남용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차례 광주 대형 사고에 책임론↑…거취 관련 입장 표명 예상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7개월 사이 두 번이나 후진적 대형 붕괴 사고를 낸 HDC현대산업개발(HDC현산)이 창사 최대 위기를 맞았다. 브랜드 이미지와 신뢰도에 치명적인 타격을 받은 상황에서 정몽규 HDC그룹 회장 등 경영진의 퇴진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재계에서는 정몽규 회장이 17일 사고 관련 입장을 표명하며 자신의 거취에 대해서도 언급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HDC현산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용산 사옥에서 정몽규 회장이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회장에 대한 책임론이 점차 확대되자 전날(16일) 급하게 일정을 잡은 것이다. 최근 HDC현산 임직원과 정몽규 회장 측근들은 심각성을 고려해 '회장님' 입장 표명이 더 늦어져서는 안 된다고 건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정몽규 회장은 지난 11일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 이후 광주에 내려가 사태 수습을 지휘했다. 그러나 지난해 6월 광주 학동 철거 현장 붕괴 사고와 비교해 대처법에 차이가 생겼다는 지적을 받았다. 곧바로 기자회견을 열고 직접 고개를 숙였던 철거 현장 붕괴 사고 때와 달리 지금은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등 침묵이 길어져 사고 수습에 소극적인 것 아니냐는 비판이다. 실제로 현재까지 아이파크 붕괴 사고와 관련해 유병규 HDC현산 대표가 "자사 책임을 통감한다. 사고 원인 규명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힌 게 전부였다.

이날 정몽규 회장이 입장 표명에 나서면 사고가 난 지 7일 만에 침묵을 깨고 모습을 드러내는 셈이다. 정몽규 회장은 근본적인 재발방지책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더팩트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해 6월 광주 학동 재개발 철거 과정에서 대규모 인명사고를 낸 데 이어 7개월 만인 지난 11일 화정아이파크 외벽 붕괴 사고까지 일으켰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몽규 회장은 광주 학동 철거 현장 붕괴 사고 당시 현장을 찾아 대국민 사과와 함께 재발방지를 공언했지만, 다시 한번 벌어진 사고로 약속이 무색해진 상황이다. 연이은 대형사고 탓에 신뢰 회복이 어렵다는 시각이 지배적인 가운데, 어떠한 입장을 내놓기에 조심스러워 침묵이 길어졌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특히 자신의 거취 문제에 대해 숙고의 시간을 가졌기 때문에 다소 입장 발표가 늦어졌을 것이란 해석도 나온다.

HDC현산 입장에서 가장 큰 문제는 급격히 추락한 신뢰도다. 불과 7개월 만에 대형 사고를 반복한 것을 수습할 다른 방법이 없다는 판단 아래 정몽규 회장이 '퇴진 카드' 등 강력한 쇄신 의지를 드러낼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전문경영진 체제 전환 등이 거론된다. 1962년생으로 올해 환갑을 맞은 정몽규 회장은 1986년부터 1998년까지 현대자동차 회장을 지냈다. 그러나 현대차의 경영권이 정몽구 회장에게 넘어가면서 부친인 고 정세영 현대차 명예회장과 함께 1999년 3월 HDC현산으로 자리를 옮겼다.

HDC현산은 이번 사고로 향후 사업에서도 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화정아이파크 입주 지연이 불가피하고, 안전진단 결과 단지 전체 철거가 필요하다는 결론이 나면 투입 비용 및 입주 지연 보상금 등 막대한 비용이 발생한다. 이와 별개로 사고 여파가 다른 단지로 옮겨붙으며 광주 최대 재건축단지인 운암3단지 재건축정비조합이 HDC현산과의 계약 해지를 요구하고 있다. 서울 강남구 개포동에 짓고 있는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의 일부 조합원은 아파트 명칭에서 '아이파크'를 제외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16일 기준 엿새째를 맞은 실종자 수색 작업은 난항을 겪고 있다. 지난 14일 6명의 실종자 중 1명이 사망한 상태로 수습된 이후 이렇다 할 소식이 전해지지 않고 있다.

rocky@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