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군부 쿠데타로 축출된 케이타 전 말리 대통령 타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이브라힘 부바카르 케이타 전 말리 대통령의 2015년 10월의 모습.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2020년 군부 쿠데타로 축출된 이브라힘 부바카르 케이타 전 말리 대통령이 76세를 일기로 타계했다.

케이타 전 대통령의 가족들은 그가 16일(이하 현지시간) 오전 9시 바마코에 있는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고 AFP통신에 전했다.

다만, 케이타 전 대통령의 사망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지난 2013년 대통령에 취임한 케이타는 두 번째 임기 2년 차이던 지난 2020년 젊은 군인들의 쿠데타로 축출됐다.

당시 말리에서는 정부의 무장세력 대응 미숙과 경제 실패 등을 비판하는 시위가 잇따랐었다.

권력을 장악한 군부는 국제사회의 압박 속에 케이타 전 대통령을 석방한 뒤에도 그를 철저하게 감시해왔다.

케이타 전 대통령은 권좌에서 물러난 뒤 뇌졸중으로 아랍에미리트(UAE)로 이송돼 치료를 받기도 했다.

meolakim@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