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사와 아가씨’ 지현우, 이세희 마지막 통보에 마음 받아줬다…'포옹' 엔딩(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쳐



지현우가 결국 이세희에게 향했다.

16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극본 김사경/연출 신창석)에서는 단단(이세희 분)을 향한 마음을 결국 외면하지 못한 영국(지현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영국은 “애 셋인 마흔 한 살 나와 스물 일곱 박 선생이 말이 되냐”며 단단과의 관계에 고민했다. 비 오는 밤 마주친 두 사람은 한 우산을 쓰고 집으로 향했다. “회장님 옷이 많이 젖었다”며 “그냥 같이 쓰자”고 영국을 잡아당겼고 훅 가까워진 거리에 두 사람 모두 얼어붙었다. 단단이 자신도 모르게 입을 맞추자 영국은 “박 선생, 이게 무슨 짓이에요?”라며 떨어졌다.

놀란 단단은 “죄송해요, 갑자기 회장님 얼굴에서 빛이 나고 너무 멋있고 좋아서”라고 속사포로 변명했다. 그러나 “내가 선 넘지 말라고 했죠?”라는 영국의 말에 “좋아하는 사람끼리 뽀뽀하는 게 선 넘는 거예요? 회장님도 저 좋아하시잖아요”라고 반박했다. 영국이 “내가 언제 좋아한다고 했어요? 내가 분명히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했죠?”라고 발뺌하자 “저 보면 가슴 뛰고 안아주고 싶고 위로하고 싶고 그런 거잖아요”라고 따졌다. 영국은 “분명하게 말하는데 앞으론 이런 행동 하지 말아요, 이런 식으로 선 넘으면 어떻게 같은 집에 있겠어요?”라며 먼저 집으로 들어갔고 단단은 “나를 안 좋아한다고? 싸우는 와중에도 나 비 안 맞게 우산 씌워주고 자기는 비 다 맞았으면서 그 말을 믿으라고?”라고 속상해 했다. 영국은 “내가 너무 심했나? 박 선생 마음 많이 상했을 텐데… 아니야, 이렇게 따끔하게 얘기해야 박 선생도 마음 정리하지”라고 신경 썼고 단단은 "아무리 좋아한다고 해도 일방적으로 뽀뽀하면 싫어하시지, 왜 그랬어 왜"라고 자책했다.

다음 날 아침, 단단은 “저 밤새 한숨도 안 자고 생각했는데요, 회장님이 이렇게까지 거절하시는데 계속 ‘좋아요, 좋아요’ 하는 것도 자존심 상하구요, 그래서 이제 더 이상은 하지 않으려구요”라고 말했다. “잘 생각했어요”라는 영국의 말에 단단은 “그런데 스물 두 살 회장님이 남산에서 만나자고 했을 때 그 앞까지 갔다가 돌아온 거, 두고두고 후회해요. 그래서 마지막으로 회장님한테 기회를 드리려구요, 회장님도 저처럼 후회하실까 봐요”라며 “회장님이 저에 대한 마음이 있다면 오늘 저녁 8시에 남산으로 오세요. 전 오실 때까지 기다릴 거예요. 오지 않으신다면 저도 이제 마음 깨끗하게 정리하고 계약 기간 끝나면 나갈게요”라고 통보했다.

영국은 남산에서 기다리고 있는 단단을 바라보며 '나 오늘 남산 안 간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그러나 단단은 메시지를 확인하고도 계속 자리를 지켰고 영국은 결국 돌아섰다. "11시가 넘었는데 아직까지 기다리는 거 아니야?"라고 걱정하던 영국은 "선생님이랑 연락이 안 돼"라는 재니(최명빈 분)의 말에 남산으로 향했고 여태 기다리는 단단의 모습에 눈물을 글썽였다. 고민 끝에 집으로 향하던 영국은 결국 차를 돌려 단단의 앞에 섰고 단단을 껴안았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