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통가 해저화산 분화 쓰나미…제주 해수면 흔들림에도 "국내 영향 미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화산 물밑에서 폭발…분진 날아올 확률 희박"

이데일리

남태평양에서 발생한 해저 화산 분화의 영향으로 일본 미야기(宮城)현에 쓰나미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16일 오전 미야기현 이시노마키(石卷)시에서 주민이 해안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송승현 기자] 남태평양 해저화산 분화로 섬나라 통가에 초대형 쓰나미가 덮친 가운데 제주도 서귀포와 남해안에서도 해수면이 흔들리기도 했지만, 영향은 미미할 것으로 보인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PTWC)는 16일 정오께 통가 해저화산 분화로 일본과 미국 등 태평양 연안국에 쓰나미가 발생할 위험성이 사라졌다고 밝혔다.

앞서 일본경제신문(닛케이)와 교도통신 등은 전날(15일) 밤부터 이날까지 태평양에 접한 일본 남동부 해안 곳곳에서 쓰나미(해일)가 관측되고 있다.

일본 기상청은 해일의 최대 높이를 3m로 예측했으며, 아마미시 고미나토(1.2m)와 이와테현 구지항(1.1m) 등 각지에서 1m 안팎의 해일이 관측됐다는 보고가 잇따랐다.

이에 따라 한국에도 일부 영향을 미쳤다. 한국 기상청은 화산 분화 후 13시간 20분께 지난 16일 오전 2시 30분부터 오전 5시 사이 제주 서귀포와 모슬포 해수면 높이가 각각 15㎝와 10㎝가량 변하는 모습이 관측됐다고 밝혔다.

다만 기상청은 화산이 물밑에서 폭발한데 이어 남반구의 화산이기 때문에 분진이 한국으로 날아와 해를 끼칠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설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