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당나귀 귀' 정호영, 김준석 영입 의지 "휴식 공간 有" [TV캡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정호영 김병현 김준석 / 사진=KBS2 당나귀 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당나귀 귀' 정호영이 김준석을 영입하기 위해 식당 복지를 밝혔다.

16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최준석 영입 전쟁을 펼친 정호영, 김병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호영은 김병현과 함께 자신의 가게를 찾은 최준석을 환영했다. 정호영은 직원들에게 김준석을 "우리랑 같이 일할 분이다. 넘버 투"라고 소개했다.

또한 김준석에게 넓은 주방, 누워서 쉴 수 있는 휴식 공간까지 보여 주며 영입 의지를 불태웠다.

김병현은 그런 정호영에게 위기감을 드러냈다. 김병현은 정호영이 잠시 자리를 비우자 "정호영 장난 아니"라고 운을 뗐다.

이를 들은 김준석은 "근데 방송에서 보던 거랑 실제로 보던 거랑 완전 다르다"고 말했다. 김병현은 "사람이 화장실 들어갈 때 하고 나갈 때 완전히 다른 사람이다. 주방 들어가면 완전 끝장난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