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군대 안 간 인간' 논란…국힘 "자신도 안 갔다왔는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겨냥해 "원래 군대 안 갔다 온 인간들이 멸공, 북진통일, 선제공격 이런 거를 주장한다"고 언급하자 국민의힘이 16일 논평을 내고 "자신도 군대를 안 갔다 왔으면서 유체이탈식으로 자신을 제외하는 것이 이재명답다"고 지적했다. /이선화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군 미필자 무시하는 발언 천박해"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원래 군대 안 갔다 온 인간들이 멸공, 북진통일, 선제공격을 주장한다"고 말한 것을 놓고 국민의힘이 "자신도 군대를 안 갔다 왔으면서 유체이탈식으로 자신을 제외하는 것이 이재명답다"고 비판했다.

허정환 국민의힘 선대본부 상근부대변인은 16일 논평을 내고 "윤석열 후보의 '멸공' 관련 행보와 선제타격 주장을 공격하기 위한 발언이지만, 이재명 후보의 안보관에 대한 경박함과 인성의 천박함이 넘쳐나는 대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허정환 상근부대변인은 "무엇보다 군대를 다녀오지 않은 사람들은 국가 안보에 대해 걱정을 하거나 견해를 피력해서도 안 된다는 식의 수많은 군 미필자를 무시하는 발언이 아닐 수 없다"며 "윤석열 후보의 '선제타격'을 무조건 비판하는 대목은 대통령 후보인 사람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의지나 있는 건지 안보관 자체가 의심스러울 정도"라고 설명했다.

이어 "윤석열 후보가 주장한 선제타격은 '북한이 마하 5 이상의 극초음속미사일에 핵을 탑재해 쏘면 요격도 불가능하고 1분 안에 수도권에 떨어져 대량 살상을 당하므로 그럴 조짐이 있으면 선제타격밖에 방지책이 없다'는 것을 언급한 것이었다"며 "그렇다면 이재명 후보는 북한이 우리 국민들을 대량 살상할 목적으로 핵무기를 탑재한 미사일을 쏴도 지켜보며 희생당하도록 방치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에게는 국민의 안전을 위한 안보관이라는 것은 당초에 없고 모든 것은 표를 얻기 위한 수단으로 손바닥 뒤집듯 뒤집을 수 있는 대상일 뿐"이라며 "지금 국민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국가 안보에 대해 수시로 바뀌는 이재명 후보의 언행과 그 과정에서 묻어나는 인성의 천박함"이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지난 15일 강원 인제군의 한 카페에서 열린 군 전역자들과의 '명심토크 콘서트'에서 논란이 된 발언을 했다.

rocky@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