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소희, 과거 소신 발언 재조명 “군대? 솔직히 다 어쩔 수 없이 가는 거지”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유튜브 채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악인 송소희의 ‘소신’ 발언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020년 6월 송소희는 유튜브 채널에서 ‘군대에서의 생활이 너무 무료하고 힘이든다’는 스무살 청년의 사연을 받았다.

이날 사연자는 “빨리 입대한 뒤 하고 싶은 일을 하자란 생각으로 입대에 지원했다”며 “군대에만 있는 것이 무료하고 무의미하게 느껴지면서 20대 초반이라는 꽃다운 시절을 허무하게 날린다는 느낌이 든다”고 토로했다.

해당 사연을 들은 송소희는 “군대를 가는 것은 본인의 선택이 아니”라며 “군대를 다녀오지 않은 여자로서 이런 사연에 100% 공감하고 이야기를 한다는 것이 진정성이 떨어져 보일 수 있지만, 군대에 다녀 온 친구들과도 대화를 많이 나눠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 친구들도 다들 그런 고민을 하면서 군대를 가는 것을 지켜봤고 군대 갔다 와서도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도 많이 대화를 나눴는데 다들 힘들다”며 “제 친구들은 극복하고 남은 개월 동안 ‘자기를 위한 시간이 주어졌다’라고 생각을 고친 뒤 정말 멋진 사람이 돼서 제대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불편하고 낯선 것들 투성인 공간에서 건강한 생각을 하고 그 와중에 여러 가지에 집중을 하면서도 자기를 위한 시간을 보내다 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고, 멋있게 느껴졌다”며 “사연자님도 힘들고 불편한 것들 투성이겠지만 그래도 이 시간을 어떻게 보내느냐에 따라 제대한 뒤 삶이 건강하게 흐를 것이라는 생각으로 조금만 더 힘내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최근 ‘위문편지’, ‘여고생 군인 조롱’ 논란이 확산하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송소희의 해당 발언이 재조명됐다.

이에 해당 게시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송소희의 소신 발언에 대해 성숙한 자세라고 칭찬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