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종아리짤'에 입연 추미애 "안철수도 때리고 싶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16일 공개된 쿠팡플레이 'SNL코리아'에 출연했다. [쿠팡플레이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이른바 '전과 4범 논란'에 대해 "들어보면 다른 사정이 많이 있다. 불가피한 사정들이 있더라"고 감쌌다.

추 전 장관은 16일 공개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쿠팡플레이 'SNL코리아'에 출연했다. 인턴기자 역할 주현영은 "종아리 맞아야 할 후배를 고르라"며 '전과 없지만 부인이 학력위조한 후배' '전과는 없지만 아바타 같은 후배' '전과 4범인 후배' 등을 보기로 제시했다. 차례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이재명 후보를 연상시키는 보기다. 이에 추 전 장관은 윤 후보를 겨냥하며 "전과가 없지만 알수가 없다"며 "자기의 권한으로 문제가 안되게 덮어줄 수 있어 알수 없다"고 했다.

"전과 4범은 괜찮느냐"며 이 후보를 겨냥한 질문에 추 전 장관은 "실수로 볼 수 있는 것과, 아주 비윤리적이고 저질러선 안되는 범죄를 저지르고 법기술을 통해서 교묘히 빠져나가 전과 기록이 없는 사람과는 구분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현영이 추 전 장관의 과거 행적이 오히려 야권에 도움을 주는 상황을 지적하며 '윤석열 선대위원장' '윤석열 핵심 관계자, 윤핵관' '민주당 엑스맨' '추미애국보수' 중 하나의 별명을 고르라고 하자, 추 전 장관은 "마음에 드는게 없는데. 다 나랑 안맞는데"라면서도 "윤핵관을 고르겠다"고 했다.



"멸콩하는분들 군대 안가, 군대 맛 봐야 철들것"



추 전 장관은 이른바 '멸콩 논란'에 대해서도 "멸치·콩가지고 처음에는 '멸공놀이'를 하는 것처럼 하다가 문제가 되고, 공멸한다니 말을 살딱 바꾸더라. 말바꾸기 쇼쇼쇼로 이어진다"며 "멸치·콩 다 드셔도 철 안들것같다"고 했다.

이어 "'멸콩'하는 분들이 다 군대를 안갔다"며 "언제 TV프로그램 보니까 군대 입대해서 훈련도 하는 쇼가 있다. 쇼를 좋아하시니까 그런 TV프로그램 출연시켜서 군대 맛을 보게 하는게 어떻겠느냐"고 덧붙였다.

중앙일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합성사진을 댓글로 달았다.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安 종아리 때리고파…한석봉母 생각나지 않냐"



추 전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던 이른바 '윤석열 종아리짤'에 대해 "한석봉 어머니 생각나지 않느냐"며 "검찰이 손에 든 칼을 내가 이길 순 없다. 그러니까 사랑의 매를 들어야되겠구나 (생각했다)"고 했다. 이어 윤 후보를 제외하고 종아리를 때리고 싶은 사람으로 "안철수 후보"를 꼽았다.

그는 윤 후보를 향해 "까짓꺼 사법시험 9수도 하셨는데 재수도 괜찮지 않냐"며 "준비해서 실력이 갖춰지면 그때 나오시기 바란다"고 비꼬았다. 안 후보를 향해선 "이번에는 철수하지 말고 완주해달라"며 "필요하시면 (민주당 정책위의장) 박완주 의원을 보내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