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직하면 연봉 최대 100억원"…파격 채용 제안한 日기업 회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야나이 다다시 패스트리테일링 회장 겸 사장.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의류·패션 브랜드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일본 기업 패스트리테일링이 경력직 채용 직원의 연봉 상한을 최대 10억엔(약 100억원)으로 올렸다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16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야나이 다다시 패스트리테일링 회장 겸 사장은 올해부터 경력직으로 뽑는 직원의 연봉으로 최대 10억엔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 금액은 야나이 회장 본인 연봉의 2.5배에 달하는 금액으로, 새로운 사업 모델을 만들 인재를 세계에서 모으기 위함이라는 명목으로 제시됐다.

10억엔의 연봉은 일본 기업 경력직 채용자 평균 연봉의 200배를 넘는 수준이다. 일본에서 경력직으로 채용된 사람의 첫해 연봉은 작년 11월 기준으로 평균 453만엔(약 4700만원)이며, 의류를 포함한 유통·소매·음식 등의 업종에서는 이보다 적은 406만엔으로 조사됐다.

패스트리테일링은 앞으로의 경쟁 대상을 미국의 아마존닷컴 등의 정보 기술 대기업으로 보고 연봉의 파격적인 인상 결정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기업과의 경쟁을 위해서는 디지털화, 전자상거래(EC), 공급망 분야 등에 정통한 인재를 세계적으로 구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는 취지다.

연봉 100억원대의 경력직 사원은 의류 제조·판매가 중심인 패스트리테일링의 수익 구조를 바꾸고 새 사업 모델을 창출하는 일을 이끌게 된다. 이에 야나이 회장은 "컨설턴트나 대기업 출신이 아니라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거나 사업을 백지상태에서 생각할 수 있는 사람을 구할 계획"이라며 채용 인원에 상한을 두지 않겠다고도 덧붙였다.

아시아경제

사진은 기사의 특정표현과 직접적인 관련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의류 시장에서는 온라인을 통한 의류의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미국의 구글 역시 인터넷 통신판매 대기업과 함께 EC 분야를 강화하는 등, IT 업계를 중심으로 다양한 업종의 기업이 의류 시장의 산업 구조를 바꾸려고 하고 있다.

야나이 회장은 "앞으로 (유니클로의) 경쟁 대상은 '자라(ZARA)'가 아닌 '가파(GAFA, 구글·애플·페이스북·아마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닛케이는 종신고용에 바탕을 둔 일본 기업의 현 급여 체계는 연공 색채가 강하다며, 일본의 의류 업계를 대표하는 기업인 패스트리테일링의 경력 지원 채용이 일본 기업 전반의 급여 체계에도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고도 전망했다.

권서영 기자 kwon19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