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北 화물열차 2년 만에 中 진입…국경 봉쇄 풀리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의주발 열차 中 단둥 도착

2020년 여름 이후 운행 끊겨

北 물자부족에 中 지원 필요

美 대북제재 추진 속 이뤄져

북·중 추가 밀착 가능성 제기

아주경제

북한 화물열차가 북·중 국경의 철교를 지나는 장면을 담은 더우인 동영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북·중 국경이 봉쇄된 지 2년 만에 북한 열차가 중국 경내로 진입했다.

방역·의료 용품과 생필품 부족에 시달리는 북한이 조심스레 대중 교류 재개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따른 미국의 대북 제재 국면과 맞물려 북·중 밀월 관계가 복원될 가능성도 언급된다.

16일 대북 소식통과 중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 따르면 신의주를 출발한 북한 화물열차가 이날 오전 중국 랴오닝성 단둥에 도착했다.

열차가 북·중 국경의 조중우의교(中朝友誼橋)를 건너는 장면을 담은 다수의 동영상이 더우인 등 SNS에 게재되기도 했다.

단둥 공안은 이른 아침부터 조중우의교와 단둥역 부근 경계를 강화하고 압록강 부근 호텔에 대해 투숙을 제한하는 등 열차 진입에 대비한 통제 조치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북한은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2020년 1월 20일 양국 국경을 공식 폐쇄했다.

이후 간헐적으로 이뤄지던 국경 인근의 인적 교류와 육로 무역도 2020년 여름께부터 완전히 차단된 상태였다.

한 대북 소식통은 "북한에서 온 화물열차는 단둥에서 방역·의료 용품과 생필품 등을 실은 뒤 17일 돌아가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베이징 외교 소식통은 "북·중 국경 동향을 주의 깊게 살피고 있다"며 "(열차가 들어온 것과 관련된) 내용을 파악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최근 중국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는 등 코로나19 리스크가 여전해 북·중 간 교류가 전면 재개될 가능성은 낮다.

다만 이번 열차 운행이 일회성에 그치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또 다른 대북 소식통은 "북한 경제와 방역 상황을 감안하면 국경 봉쇄를 무한정 지속하기는 어렵다"며 "중국의 지원이 필요한 부분도 많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지난달 열린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선진적이고 인민적인 방역을 이행하는 데 필요한 수단과 역량을 보강·완비하는 사업을 적극 내밀어야 한다"며 "외부와의 교류 확대 가능성을 암시하기도 했다.

특히 북한이 극초음속 미사일을 연달아 시험 발사하고 그에 따른 미국의 대북 제재 강화가 추진되는 상황에서 북·중 접촉이 이뤄진 데 대해 이목이 쏠릴 수밖에 없다.

익명을 요구한 중국 대학의 한 정치학 교수는 "중국이 한반도 정세 완화를 지지하고 지원하는 건 당연한 일"이라며 "미국의 대북 압박이 거세질수록 중국이 쥔 지렛대의 효용 가치는 더 커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

신의주를 출발한 북한 화물열차가 16일 오전 북·중 국경의 조중우의교를 지나 랴오닝성 단둥으로 진입하고 있다.



베이징=이재호 특파원 qingqi@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