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남길,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남길 神의 저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무장해제 시켰다.

김남길은 15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극본 설이나, 연출 박보람) 2회에서 압도적인 연기로 안방극장을 단숨에 장악, 극의 몰입도를 한껏 올렸다.

이날 방송에서 송하영(김남길 분)은 누군가에게 끊임없이 면회를 신청하고 거절당해 눈길을 끌었다. 이내 그는 교도소 접견실에서 마주한 양용철(고건한)에게, 일전에 방기훈(오경주)을 보고 왜 범인이 아니라고 말했는지 물어 긴장감을 유발하기도. 양용철의 한 마디 한 마디에 미세한 표정 변화를 보이는 송하영의 모습에서는 찰나의 감정도 놓치지 않는 김남길의 고밀도 연기가 빛을 발하며 '남길 神'의 저력을 과시,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김남길은 한치의 굴함 없이 거침없는 행보를 보이는 송하영 캐릭터에 완연히 녹아들어 독보적인 존재감을 보여줬다. 양용철을 찾아갔다는 소식을 들은 박 반장(정만식)이 노발대발하자, "범인 마음, 범인이 더 잘 알고 있습니다"라며 모든 책임은 자신이 지겠다는 송하영의 단호한 말투와 태도에서 범접 불가한 카리스마가 폭발했다.

특히 김남길은 무게감 있는 묵직한 목소리로 위압감을 조성하는가 하면, 상대방의 생각을 꿰뚫는 날카로운 시선으로 한순간 공기의 흐름을 뒤바꿔 놓으며 보는 이들의 가슴을 졸이게 했다. 송하영은 주거 침입죄로 경찰서에 온 강무의 진술에서 이상함을 감지, 일부러 그의 심경을 떠보는 말을 던졌다. 송하영은 일순간 변하는 강무의 표정과 범인의 중요한 단서였던 숫자 2의 꼬리를 물결로 그리는 것과 동일한 그의 필적을 디테일하게 잡아냈다. 이내 강무가 범인임을 확신한 송하영은 그와 숨 막히는 심리전을 펼쳐 손에 땀을 쥐게 했다.

김남길은 송하영 그 자체의 모습으로 속내를 보이지 않는 알듯 말듯 모를 듯한 물음표 투성이 캐릭터에 궁금증을 자극, 마성의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빠져들게 했다.

김남길의 활약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SBS 방송화면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