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한 달 만에 지지율 40%대로…이재명 36.2%·안철수 9.6%

댓글 1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 41.4%로 상승…이준석 효과?
安, 상승세 못 이어가고 한 자릿수
李 2주 연속 하락하며 계속 내림세
심상정, 3.6%로 지지율 변동 거의 X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한 달 만에 지지율 40%대를 회복했다. 이준석 대표와 갈등 봉합 후 상승세를 보인 결과다. 윤 후보 지지율 하락의 반사효과를 봤던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지지율이 다시 한 자릿수로 떨어졌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도 내림세를 보이며 오차범위 내에서 윤 후보에 뒤처졌다.

16일 KSOI가 14일부터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P)) 결과 윤 후보는 전주보다 6.2%P 오른 41.4%를 기록했다.

윤 후보가 40%대를 기록한 건 12월 10~11일 진행됐던 조사(42.0%)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배우자 김건희 씨 논란, 이 대표와 갈등, 선대위 해체 후 내림세를 보였던 윤 후보는 최근 정책 행보를 보이며 지지층 회복에 노력하는 상황이다. 특히 이 대표와 갈등 봉합 후 선대본부를 통해 59초 쇼츠, 심쿵공약 등 기존과 다른 선거운동을 펼치는 중이다.

윤 후보가 흔들리자 지지율이 급격히 상승하는 등 반사효과를 봤던 안 후보는 내림세로 전환했다. 지난 조사에서 5.9%P 상승하며 15.1%로 '마의 15%'를 넘겼던 안 후보는 이번 조사에서 5.5%P 떨어진 9.6%를 기록하며 재차 한 자릿수로 떨어졌다.

이 후보는 지난해 12월 31일부터 이번 달 1일까지 진행된 조사(41.0%)에서 최고점을 기록한 후 2주 연속 내림세를 보였다. 이번 조사에선 전주보다 1.4%P 떨어진 36.2%로 나타났다. 윤 후보와는 5.2%P 차로 오차범위 내다.

차기 대선에서 정권교체를 원하는 여론은 여전히 50%대를 유지했다. 전주보단 0.5%P 떨어졌지만 50.3%를 기록했다. 여당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는 정권안정론은 36.5%로 나타났다.

TV토론을 펼칠 시 가장 잘할 것 같은 후보로는 이 후보가 47.2%를 기록하며 압도적인 우세를 보였다. 윤 후보는 24.2%, 안 후보는 10.1%를 기록했다.

지지율 침체로 일정을 돌연 중단했던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여전히 저조한 지지율을 기록했다. 이번 조사에서 3.6%로 나타났다.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선 후보는 0.9%, 다른 후보는 1.6%, 지지하는 후보가 없다는 응답은 5%를 기록했다.

자세한 여론조사 내용은 KSOI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투데이/박준상 기자 (jooooo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