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잔디 추출물로 발모향상 뷰티제품 만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원자력연구원, 연구소기업 '바이오메디신' 설립
발모·피부진정·자외선차단·당뇨 예방 제품 개발


파이낸셜뉴스

원자력연구원 첨단방사선연구소 정병엽 박사팀이 잔디 추출한 '메이신'을 실험쥐에 적용한 결과 현재 시판하고 있는 제품과 유사한 효능을 보였다. 완쪽부터 대조군, 미녹시딜 처리군, 센티페드그라스 추출물 처리군. 원자력연구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잔디 추출물로 발모 향상, 피부진정, 자외선 차단, 당뇨 예방 등 클린 뷰티 제품을 개발하는 연구소기업이 출범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바이오메이신에 메이신을 활용한 관련 특허 7건을 출자해 연구원 제8호 연구소기업을 설립키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원자력연구원과 바이오메이신은 지난 13일 '연구소기업 설립 및 운영 약정서'를 체결했다.

메이신은 옥수수 수염에서 발견된 항산화 기능성 성분이다. 원자력연구원은 지난 2012년 세계 최초로 난지형 잔디의 일종인 '센티페드그라스'에서 메이신을 분리·정제하는 데 성공한 바 있다. 당시 노화방지 기능성 등을 확인해 국내 및 미국화장품협회(PCPC)에 화장품 원료로 등록했다.

원자력연구원 첨단방사선연구소 정병엽 박사가 개발한 이 기술들은 '방사선 조사를 통한 메이신 함량 증강 기술'을 기반으로 둔다.

방사선 중 감마선을 조사해 메이신의 생합성을 증대시킴으로써 함량을 높이는 원리다. 연구진은 천연 메이신 대비 함량을 약 2.7배 증가시킨 메이신 추출물을 만들었다.

연구진은 실험쥐에 메이신이 포함된 센티페드그라스 추출물을 이용해 발모 실험을 진행했다. 그결과 시판 중인 탈모치료제 미녹시딜과 유사한 효능을 보였다. 추출물 사용 중단 시에도 발모 효과가 유지되는 장점을 보여 모발 성장 촉진제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연구진은 이번에 메이신 추출물이 △탈모 예방·치료 △피부질환 개선 △자외선 차단 △당뇨 예방·치료 등의 효과가 있음을 새로 확인했다. 이후 국내는 물론 중국, 미국, 유럽 등 해외에도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특히 현대인들의 피부 고민인 여드름, 아토피 등에 탁월한 진정 작용을 보였다. 또한, 추출물 자체만으로 97.3%의 자외선 차단 효과를 기록했다.

현재 ㈜바이오메이신은 전라북도 정읍시에 위치한 첨단과학산업단지 내 4446㎡(1345평)의 공장부지를 확보했다. 올해 상반기까지 화장품 생산시설을 갖출 예정이다. 추후 메이신에 한방원료를 접목해 건강기능식품 및 천연물신약 등을 개발할 계획이다.

박원석 한국원자력연구원장은 "사람과 지구 모두에 안전한 성분을 연구하고 미래세대를 위해 지속가능한 기술을 개발하는 데 연구원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원자력연구원 #연구소기업 #잔디 #발모 #뷰티제품 #메이신 #센티페드그라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