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靑 "먹는 치료제, 세계에서 손꼽히게 빨리 도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청와대가 백신 확보의 뼈아픈 경험을 발판으로 화이자사의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를 세계에서 손꼽히게 빨리 도입했다고 자평했습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SNS에 '브리핑에 없는 대통령 이야기'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먹는 치료제 도입 과정과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의 노력을 상세히 설명했습니다.

박 수석은 또, 세계 최고 수준의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를 활용해 '안전한 투약'이 가능하다며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김용재]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