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마라탕’ 가면에 음성변조… 토론배틀 논객, 알고보니 이준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JTBC 신규 파일럿 시사교양 프로그램 ‘가면토론회’에 패널로 출연한 보수진영 논객 '마라탕'/JTBC ‘가면토론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최근 한 토론 프로그램에서 가면을 쓰고 ‘익명 패널’로 활동 중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4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대표는 최근 JTBC 신규 파일럿 시사교양 프로그램 ‘가면토론회’에 패널로 출연하고 있다.

‘가면토론회’는 익명의 논객 6명이 정치·사회 분야의 사안을 두고 토론배틀을 펼치는 콘셉트로, 방송인 박미선이 MC를 맡았다. 상소문 형식의 ‘시무 7조’ 국민청원으로 이름을 알린 논객 조은산(필명)도 1화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각 출연자들은 ‘마라탕’, ‘진실의 입’, ‘민트초코’, ‘캔맥’, ‘AI’, ‘때타월’ 등 닉네임을 사용하며, 머리와 상의를 모두 덮는 검은색 옷을 걸치고 가면을 쓴 채 등장한다. 철저한 익명성 보장을 위해 음성도 변조된다.

‘가면토론회’는 지난 5일 첫 공개된 이후 현재 2화까지 방송됐다. 방송이 계속되면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마라탕’이라는 닉네임을 쓰는 보수진영 논객이 이 대표가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토론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이 대표 특유의 화법이 드러났다는 것이다.

‘마라탕’은 이 방송에서 “허위 이력 기재 등 문제가 있다 한들, (이것 때문에) 대한민국의 영부인이 될 자격이 없다고 한다면 전과 4범은 대통령 후보를 사퇴하는 게 맞다”, “자격기준으로 적용하기 시작하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출마 자격이 안 된다”, “어부지리로 올라간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의 지지율은 내려갈 것” 등 발언을 했다.

그는 “이 대표도 여가부 관련 토론에 8번 이상 나갔다”, “‘연습 문제’ 발언은 기자들이 선대위 개편에 대해 평가해달라고 얘기했을 때, ‘조직도 나온 것만으로 파악할 수 없다. 상황 속에서 연습문제 풀어봐야 된다’고 한 것이다. 그게 어떻게 대상이 (윤석열) 후보일 수 있겠나”고 하는 등 본인에 대한 발언을 하는 모습도 화제가 됐다.

관련해 당 관계자는 연합뉴스를 통해 “익명으로 활동하는 내용에 자세한 설명은 어렵다”고 밝히면서, 출연 사실 자체를 부인하지는 않았다.

[김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