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대 포위론' 나선 윤석열...'단일화' 압박이 고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대남' 공략에 '이대녀' 소홀 지적도 제기

중도층 지지 소폭 하락하며 내부 우려도 존재

국민의힘 "단일화 없이 승리"…재보선 재현 시도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030을 집중 공략하며, 이른바 '세대 포위론'을 실행에 옮기고 있습니다.

노년층과 청년층의 지지를 끌어올려 상대적으로 여권 지지성향이 강한 중년층을 압박하겠다는 건데, 막판 '단일화' 국면에서도 이런 전략이 효과를 발휘할지에 대해선 분석이 엇갈립니다.

이정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준석 대표와의 극적 화해로 당내 갈등을 봉합한 직후 윤석열 후보가 내놓은 첫 메시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