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공군 F-35A 동체착륙 '조류 충돌' 발생 확인..."정밀조사 필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항전 계통·랜딩기어 미작동과 연관성은 정밀조사 필요"

파이낸셜뉴스

F-35A.사진=공군 누리집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공군은 "지난 4일 공군 F-35A 동체착륙(비상착륙)과 관련, 한·미가 공동으로 조사하는 과정에서 좌측 흡입구 쪽에 '조류 충돌(Bird Strike)'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14일 밝혔다.

공군은 "다만 '조류 충돌(Bird Strike)'이 F-35A 항공전자계통 및 랜딩기어 미작동과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2월초 미측 전문조사단이 입국후 한·미 공동으로 정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공군은 "전 세계 F-35A 운용 국가에 비행안전을 위한 참고사항으로 조류 충돌이 있었음이 확인되었다고 공지할 필요성이 있어, 우리 언론에 먼저 공개 후 F-35A 운용국가에 공지할 수 있도록 미측에 통보했다"고 알렸다.

공군에 따르면 지난 4일 당시 이 F-35A 전투기는 충북 청주 제17전투비행단 소속으로서 당시 훈련 비행 후 기지로 복귀하던 중 오전 11시45분쯤 항공전자 계통에 이상 발생으로 랜딩기어 착륙장치 3개가 모두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는 상황이 발생했다.

당시 이상을 느낀 F-35A 전투기 조종사는 이후 지상과의 교신에서 '비상착륙'을 선포한 뒤 인접한 충남 서산 제20전투비행단 기지 상공을 선회하면서 남아 있던 연료를 소진한 후 낮 12시51분께 기체 동체를 직접 활주로에 접촉해 착륙시키는 '동체착륙'을 시도해 성공했다.

이와 관련해 지난 5일 신옥철 공군참모차장(중장)은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 출석 "조종사가 저고도 항법 중 '쿵' 하는 소리와 함께 항공기 이상을 느껴 안전고도를 취하면서 엔진 기기를 점검하니까 조종간과 엔진만 정상이었고 나머지 모든 장비는 작동하지 않았다고"고 전한 바 있다.

한편, 지난 2019년 5월 주일미군 소속 F-35B 전투기가 이륙 중 '조류 충돌'로 기체가 크게 손상된 사례는 있으나 F-35A 전투기가 비상 동체착륙에 성공한 것은 이번이 전 세계 처음으로 알려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