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실종자 6명 생사도 모르는데…현대산업개발은 대형로펌 선임"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광주 화정아이파크 입주예정자 국민청원 통해 '분노'

"일벌백계 삼아 전면철거 후 재건축하게 해달라"

뉴스1

1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화정아이파크 입주예정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돼 있다. 2022.1.14/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뉴스1) 이수민 기자 = 광주 서구 아파트 신축공사 붕괴사고의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의 대형로펌 법률 대리인 선임을 비판하는 국민청원이 게시됐다.

자신을 해당 아파트 예비 입주자 중 하나라고 밝힌 청원자는 "기다려달라는 일언반구의 입장이나 사과도 전달되지 않은 상황에서 어떤 것을 대비하기에 대형로펌을 선임한 것이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1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화정아이파크 입주예정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은 사전동의 100명 이상이 넘은 글로 관리자의 검토 후 조만간 공개될 예정이다.

청원자는 "11월 입주을 앞두고 기존에 살던 집을 미리 처분하고 어린아이들과 월세살이 중이었다"며 "몇개월 뒤면 소중한 나의 보금자리에 들어갈 수 있다는 희망을 품던 어느날 사고 소식을 들었다"고 글을 시작했다.

그는 "처참히 무너진 아파트 사진을 보는 순간 그 자리에서 얼어붙어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며 "사실 확인 후 근로자들의 실종으로 인해 내 집이 사라져버리는 고통을 드러낼 수도 없었다"고 했다.

실종자들의 구출을 간절히 기다렸다는 청원인은 일부 언론을 보고 현대산업개발의 행태에 분노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최근 언론에서는 현대산업개발이 국내 최대 로펌을 선임해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며 이미 다수의 대형로펌이 수임 의사를 밝히고 있어 대규모 법률 대응단이 꾸려질 가능성이 크다는 내용이 공개됐다.

청원자는 "너무도 화가 난다. 내집이 날아가버리고, 주위의 걱정, 전국적인 조롱도 참아가며 기다렸는데 대책에 대한 입장이나 사과없이 어떤 것을 대비하기에 대형로펌을 선임한 것이냐"고 분노했다.

이어 "(지난해 광주 동구)학동 4구역 재개발 철거사고로 수많은 목숨을 앗아간 현대산업개발이 더욱더 안전에 신경을 쓰며 화정동 아이파크를 짓고 있다고 믿었다"며 "사고 후 불과 217일 만에 난 두번째 참사에 참았던 슬픔과 원통함이 가슴이 미어지고 짓누른다"고 했다.

그러면서 "의식주 중에서 주를 잃었다. 만약에 안전진단 결과에 따라서 '보강'으로 결정된다고 해도 불안감은 절대 해소될 수 없을 것"이라며 "실종자들 구조도 쉽사리 하지 못할만큼 안전상의 보장이 안됐는데 어찌 입주하겠냐. 몇년이 더 걸려도 되니 이 일을 일벌백계 삼아 '전면 철거 후 재건축' 해달라"고 요구했다.

앞서 지난 11일 오후 3시46분쯤 현대산업개발이 시공하는 화정동 아이파크 신축 공사 현장에서는 201동 건물의 23~38층 외벽이 무너지면서 작업자 6명이 실종됐다.

소방당국은 전날 오전 11시14분쯤 지하 1층 계단 난간에서 실종자 1명을 발견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현재까지 구조자의 생사와 신원은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breath@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