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계 최초 돼지심장 이식한 남자… 34년 전 칼부림 그놈이었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세계 최초로 미국에서 유전자 조작 돼지의 심장을 이식받아 주목받았던 말기 부정맥 환자가 34년 전 중범죄를 저지른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이데일리

(사진=메릴랜드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3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포스트(WP)와 뉴욕타임스(NYT)는 최근 메릴랜드대 병원에서 돼지 심장을 성공적으로 이식받았던 환자 데이비드 베넷이 34년 전 고교 동창을 흉기로 9차례 찔러 징역 10년을 선고받았다고 밝혔다.

당시 판결문에 따르면 베넷은 1988년 4월 자신의 아내와 이야기를 나누던 고교 동창 에드워드 슈메이커(당시 22세)를 흉기로 9차례나 찔렀다.

베넷은 범행 뒤 차를 타고 현장을 도주했지만 끝내 경찰에 붙잡혀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에서 그는 폭력과 흉기 은닉·소지 등으로 혐의가 인정돼 징역 10년을 선고받았다.

피해자 슈메이커는 사건 직후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반신불수가 되어 휠체어에 의지해 생활해야 했다. 각종 합병증에 시달리다 2005년 뇌졸중으로 쓰러진 뒤 2007년 41세의 나이로 생을 마감했다.

이후 베넷은 6년을 복역한 뒤 1994년 조기 석방됐다. 슈메이커 가족들은 베넷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해 340만 달러 배상 판결을 이끌어냈지만, 베넷은 이들에게 배상금을 지급하지 않았다.

이후 베넷은 기술자로 살아오다 지난해 10월 심부전증을 앓게 됐다. 당시 그는 심장 이식 수술을 위해 장기 이식 대기 명단에 이름을 올렸는데 우연히 메릴랜드대 병원 의료진으로부터 돼지 심장 이식 수술을 제안받았다.

이데일리

(사진=메릴랜드대 제공)


그렇게 그는 인류 최초로 돼지 심장 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받은 환자가 됐다. 그러나 베넷의 소식을 언론을 통해 알게 된 슈메이커의 누나는 가슴이 찢어졌다.

그는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돼지 심장 이식 소식을 보고 획기적인 과학성과라고 생각하다가 환자 이름을 보고 소스라치게 놀랐다”라며 “사람들이 그를 영웅으로 부르는 게 가슴 아프다. 우리 가족에게 그는 결코 영웅이 아니다”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우리 가족은 그의 범죄로 인해 수년간 트라우마에 시달려야 했다”라며 “그는 새 심장으로 새 삶의 기회를 얻었지만 내 동생은 그로부터 사형선고를 받았다. 그 심장은 자격 있는 사람에게 갔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메릴랜드대 측은 베넷의 범죄 경력을 알고 있었는지에 대해 답변을 거부했다. 다만 의료 서비스 제공자는 모든 환자를 배경이나 삶의 환경과 관계없이 치료해야 한다는 원론적 입장을 전했다.

수술 이후 일주일 차에 접어든 베넷은 예상보다 더 좋은 상태로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베넷의 이번 수술과 관련한 비용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으나 새로운 치료법의 시험 적용이라는 점 등을 고려해 메릴랜드대 병원 측이 전액 부담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