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5초 춤 췄더니 1년 209억...스벅 CEO보다 더 번 18세 소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NS가 새로운 젊은 부자를 만들어내고 있다. 미국에서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에서 가장 많은 수익을 올린 인플루언서는 18세 소녀였다. 스타벅스 CEO보다 더 많이 벌었다.

중앙일보

틱톡에서 1년에 209억원을 벌어들인 미국 18세 소녀 찰리 디아멜리오. 인터넷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3일 월스트리트저널은 포브스를 인용해 팔로워 1억3300만명을 거느린 18세 여성 찰리 디아멜리오가 지난해 1750만달러(약 209억원)의 수익을 올렸다고 전했다.

틱톡에서 춤추는 동영상을 올리며 인기를 모은디아멜리오는 의류 브랜드 사업과 타사 제품 홍보를 통해 수익을 내고 있다.

디아멜리의 수익은 어지간한 대기업 CEO를 능가한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 소속 기업 CEO의 2020년 보수총액 중간값은 1340만달러(약 160억원)였다. 디아멜리의 수익은 이보다 25%가량 많다.

2020년 기준 엑손 모빌 CEO 대런 우즈(1560만달러), 스타벅스의 케빈 존슨(1470만달러), 델타항공의 에드베스천(1310만달러), 맥도날드의 크리스 켐친스키(1080만달러)의 수익보다도 많다.

지난해 틱톡 인플루언서 수익 2위는 찰리 디아멜리오의 언니인 딕시디아멜리오(21)였다. 포브스에 따르면 그의 작년 수익은 1000만달러(약 119억원)였다.

지난해 틱톡 고수익 상위 7명이 벌어들인 돈은 5550만달러(약 662억원)다. 전년보다 200% 급증했다. 인플루언서가 스스로 브랜드를 만들며 수익을 다각화하면서 이같은 가파른 수익 상승이 가능했다는 분석이다.

한편 WSJ은 틱톡이 개인정보 보호 문제, 청소년 유해 콘텐트 노출 등의 문제를 극복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