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마트폰 소식

6년만에 배터리 탈착되는 삼성 스마트폰 출시, '키즈폰·러기드폰'으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김수현 기자] [통신3사, 갤럭시 '엑스커버5' 기반 키즈폰 출시

배터리 탈착형에 방수·방진까지 튼튼함이 강점

출고가 27만 5000원]

머니투데이

LG유플러스 초등학생 모델이 'U+키즈폰 with 리틀카카오프렌즈'를 이용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의 배터리 탈착형 스마트폰 '갤럭시 엑스커버5'가 통신3사에서 키즈폰으로 출시된다. 별도 케이스 없이도 외부 충격과 낙하에 강하고 배터리 탈착이 가능해 초등생·미취학 아동이 쓰기에 적격이라는 판단에서다.

14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통신3사는 오는 14일부터 갤럭시 엑스커버5를 기반으로 키즈폰 신제품을 출시한다. SK텔레콤은 'ZEM 꾸러기폰', KT는 '신비키즈폰2', LG유플러스는 'U+키즈폰 with 리틀카카오프렌즈폰5' 등을 선보인다.


6년만에 나온 '탈부착 배터리' 스마트폰…튼튼함이 강점

머니투데이

삼성 '갤럭시 XCover 5' 제품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갤럭시 엑스커버5는 물리적인 튼튼함을 강조한 스마트폰이다. 특히 후면 커버를 분리해 손쉽게 3000mAh 용량의 배터리 교체가 가능하다. 사용 시간 연장을 위해 보조배터리를 들고 다니면서 충전을 할 필요 없이 추가 배터리로 갈아끼우기만 하면 된다. 15W 고속 충전도 지원한다.

삼성전자가 배터리 탈착형 스마트폰을 내놓는 것은 6년 만이다. 삼성전자는 2014년 출시한 갤럭시S5 이후부터는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내장형 배터리를 적용했다. 일부 저가형 갤럭시J 시리즈 등 보급형 모델에도 2017년부터는 모두 내장형 배터리가 탑재됐다.

배터리 탈착형 구조임에도 IP68등급 방수·방진도 지원한다. 1m 이상 물속에서도 30분가량 버틸 수 있다. 스크래치나 충격에 강한 고릴라 글라스6를 적용해 내구성도 좋다. 134.8mm(5.3형) HD+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한 손에 쏙 들어오는 크기로 사용하기에 편리하고, 휴대가 간편한 것도 특징이다.

출고가는 27만5000원이며 색상은 블랙, 화이트 2가지로 출시된다. 삼성전자는 자급제 채널 등에서는 산업현장과 외부 활동이 잦은 이용자를 위해 튼튼함이 강점인 '러기드폰'으로 기획해 판매할 예정이다.


전용 요금제에 키즈 콘텐츠까지…통신3사, 키즈폰 시장 공략

머니투데이

SK텔레콤 홍보모델이 SKT 키즈용 스마트폰 'ZEM 꾸러기 폰(SM-G525N_ZEM)'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통신3사는 이 같은 러기드폰의 특성을 활용해 키즈폰 시장을 공략한다. 각종 교육, 키즈 콘텐츠 혜택과 키즈 전용 요금제 등을 함께 선보이며 잠재고객 유치에 나섰다. 엑스커버5 기반의 LTE 키즈폰은 통신3사에서 이날부터 20일까지 사전예약을 진행하며 오는 21일 공식 출시된다.

SK텔레콤이 출시하는 'ZEM 꾸러기폰' 출고가는 29만9200원이다. 자녀 케어용 소프트웨어인 'ZEM'앱이 기본 탑재돼 있어 △스마트폰 사용 앱 리스트 및 사용시간 관리 △자녀 위치 조회 △미세먼지 정보 조회 등 기능을 제공한다. 옥스포드 대학출판부의 영어 도서 207권이 담긴 '리딩앤' 앱과 다양한 콘텐츠로 연산 실력을 키워주는 '1%연산' 앱 등 교육용 콘텐츠도 1년간 무료로 제공한다.

KT는 '신비 키즈폰2'와 함께 어린이 전용 요금제를 출시해 부모와 함께 쓰면 무제한 요금제를 월 1만원대로 쓸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KT는 이날 만 12세 이하 어린이 전용 요금제인 5G 주니어 요금제(월 3만8000원)와 5G/LTE 주니어슬림(월 2만8000원)을 선보였다. 부모가 5G 10만원 이상 요금제를 사용하면 해당 요금제에 매월 8800원 할인이 제공된다. 기존 KT 고객간에만 적용되던 무제한 음성 통화 혜택도 타 통신사 통화에 확대제공했다. 이밖에도 신비키즈폰2 내에 '신비공부친구' 앱을 추가해 아바타를 만들고 가상의 공간에서 함께 학습습관을 키울 수 있는 앱도 탑재됐다. 출고가는 29만7000원이다.

머니투데이

모델이 KT가 출시하는 'KT 신비 키즈폰2'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K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유플러스도 자녀 보호 기능을 강화한 'U+키즈폰 with 리틀카카오프렌즈'를 내놨다. 패키지에 자녀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태그'를 포함해 자녀가 스마트폰을 잃어버리더라도 가방 및 소지품에 부착된 스마트태그를 통해 위치를 쉽게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자녀 보호 앱 '키위플레이+'를 통해 자녀 위치와 사용현황을 살필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신제품 구매 고객에게 교육 콘텐츠 무료 이용권도 증정한다. 구매자 전원에게는 아이들의 영어 공부 방법과 습관을 기를 수 있도록 제작된 '시원스쿨 슈퍼키즈' 온라인 동영상 강의 6개월 무료 수강권을 제공한다. AI 기반의 영어회화 학습 앱인 '시원스쿨 AI튜터' 콘텐츠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키즈폰 시장은 아이의 안전에 대한 높아진 사회적 관심, 비대면 서비스 확장 등으로 점차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에 따르면 2020년 만 10세 미만 아동의 스마트폰 보유율은 51.0%로 꾸준히 늘고 있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점차 스마트폰을 처음 접하는 연령이 낮아지면서 키즈폰에 대한 수요가 커지고 니즈도 다양해지고 있다"면서 "자녀 안심 기능뿐 아니라 교육용 스마트 기기로서의 기능을 강화하며 서비스 확대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수현 기자 theksh0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