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北 "국가방위력 강화, 합법적 권리"…美제재에 반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연이은 북한 미사일 발사에 제재 강화

북한 외무성 대변인 "더욱 강력하고 분명히 반응"

[이데일리 김호준 기자] 북한은 최근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와 관련해 미국이 대북제재를 강화하자 즉각 반발했다.

북한은 14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외무성 대변인 명의 담화에서 “미국은 우리의 정당한 해당 활동을 유엔안전보장리사회에 끌고가 비난소동을 벌리다 못해 단독제재까지 발동하면서 정세를 의도적으로 격화시키고 있다”며 “미국이 기어코 이런 식의 대결적인 자세를 취해나간다면 우리는 더욱 강력하고도 분명하게 반응하지 않을수 없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북한 국방과학원이 11일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진행해 성공시켰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12일 보도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는 지난 5일과 11일 진행한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가 자신들의 내부 국방력 강화 계획에 따른 행보라는 점을 재차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대변인은 “미국이 우리의 합법적인 자위권행사를 문제시하는 것은 명백한 도발로 되며 강도적론리”라며 “이것은 현 미 행정부가 말로는 외교와 대화를 떠들지만 실지에 있어서는 대조선고립압살정책에 집요하게 매달리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가방위력 강화는 주권국가의 합법적 권리”라며 “우리는 정정당당한 자기의 권리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변인은 “최근 우리가 진행한 신형무기 개발사업은 국가방위력을 현대화하기 위한 활동일뿐 특정한 나라나 세력을 겨냥한 것이 아니며 그로 하여 주변나라들의 안전에 위해를 끼친 것도 전혀 없다”고 덧붙였다.

다만, 북한은 이날 대미 비난 담화를 ‘외무성 대변인’ 명의로 발표하고, 전 주민이 볼 수 있는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는 싣지 않는 등 다소 수위를 조절하는 모습을 보였다.

앞서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지난 12일(현지시간) 북한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에 관여한 북한 국적 6명과 러시아인 1명, 러시아 단체 1곳을 제재 대상에 올렸다고 밝혔다.

이 제재 대상엔 북한 미사일 개발 핵심 기관인 국방과학원 소속이 다수 포함됐다.

또 같은 날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북한이 지난해 9월 이후 총 6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사실을 언급하며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 제재 대상 명단 추가를 요구했다.

미국은 지난 10일(현지시간)에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논의를 위해 소집된 유엔 안보리 회의 전, 일본·유럽 국가들의 유엔 주재 대사들과 함께 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고 비핵화 대화에 응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을 내기도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