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이스라엘-팔레스타인 교전

팔레스타인서 이스라엘군 수색후 미국 국적자 사망 파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요르단강 서안에서 팔레스타인 시위대를 겨냥하는 이스라엘 군인들.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음.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팔레스타인 요르단강 서안지구에서 이스라엘군의 야간 수색작전 중 팔레스타인계 미국인이 사망해 파문이 일고 있다.

13일(현지시간) AFP,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전날 이스라엘군의 요르단강 서안지구 수색 작전 후 사망한 오마르 압둘라마지드 아사드(80)가 자국민이라면서 이스라엘 측에 철저한 진상 조사를 촉구했다.

아사드는 12일 새벽 요르단강 서안의 질질야 마을에서 숨진 채 발견됐는데, 당시 양 손목이 케이블 타이(한쪽을 홈에 물려 풀리지 않게 묶는 플라스틱 끈)로 묶여 있었다.

그러나 이스라엘군은 테러범 색출을 위한 밤샘 수색 중 아사드가 검문을 거부해 체포했으며, 석방 당시만 해도 살아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스라엘군은 "군사경찰 수사국이 이 사건을 조사하고 있으며, 조사가 마무리되면 그 결과를 통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질질야 마을의 행정책임자인 파우드 무티는 "이스라엘군의 작전 당시 아사드는 가족과 함께 친척 집을 방문한 뒤 돌아오던 중이었다"며 "군인들은 그의 차를 세우고 탑승자들을 체포한 뒤 수갑을 채웠다"고 상황을 전했다.

군인들이 철수한 뒤 마을 주민들은 공사가 진행 중인 건물에서 아사드의 사체를 발견해 신고했다.

팔레스타인 보건부는 그가 심장마비로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는 견해를 밝혔다. 현지 의사는 사체에 외상이 없으며 사인이 불분명하다고 말했다.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에서 수십 년간 거주한 팔레스타인계 미국인인 아사드는 10년 전 서안지구로 이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라엘은 1967년 3차 중동전쟁을 계기로 요르단강 서안을 점령했다.

이후 서안의 점령지에서는 이스라엘 군인들과 팔레스타인 주민들 간의 충돌이 끊이지 않았다. 이스라엘군의 야간 순찰 과정에서는 유혈 총격 사건도 종종 벌어진다.

아사드가 사망하기 직전에도 서안의 중심도시 라말라에서는 비르제이트 대학 학생들이 이스라엘군과 충돌했고, 인근 유대인 정착촌에서는 이스라엘군을 겨냥한 차량 돌진 사건도 발생했다.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