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루머와 악플러

"수차례 카톡 왔으나"...이코코, 재벌 부회장 특혜 루머 해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코코가 A 전 부회장과의 루머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사진l이코코 SNS 캡처


걸그룹 코코소리 출신 방송인 이코코(31)가 재벌가 A 전 부회장의 입김으로 티빙 예능프로그램 '환승연애' 등에 출연했다는 루머를 반박했다.

이코코는 지난 1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공식 소속사가 없어 입장 표명이 늦어졌다며 “저는 제가 이렇게 일을 할 수 있는 것은 온전히 대중의 사랑과 관심 덕분임을 잘 알고 있다. 그래서 세간에 떠돌고 있는 저에 대한 의혹들에 대해 진정성 있고 솔직하게 답변 드리고 싶다”라고 지난해 불거진 재벌 부회장 관련 루머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코코는 ‘A 전 부회장과 어떻게 알게 되었는지’, ‘A 전 부회장과 사적으로 연락한 적 있는지’, ‘프로그램 섭외 등에 문제가 있었는지’ 등의 질문에 답하는 형식으로 그간의 상황과 자신의 심경을 밝혔다.

그는 “(저의 일을 도와주던) 어머니는 2020년 말 즈음 친구 분으로부터 어머니 친구 분이 A 전 부회장님과 식사 자리를 갖게 되었다는 소식을 듣게 됐다. 그리고 어머니 친구 분은 A 전 부회장님과의 식사 자리에 저를 초대하고 싶다고 제안했다. 위 제안에 어머니는 너무나도 기뻐하시며 직접 저의 일정을 챙겨 주셨다. 위 식사자리에서 저는 A 전 부회장님을 처음 만났다”면서 이 식사 자리 이후 저는 공적으로나 사적으로나 A 전 부회장과 만난 적이 없다고 했다.

이어 ‘A 전 부회장과 사적으로 연락한 적 있는지’라는 질문에는 “A 전 부회장으로부터 개인적인 카톡이 수 차례 온 적이 있으나, 어른에 대한 예의를 지키기 위한 수준에서 한 두 번의 답변을 한 적이 있을 뿐이다. 저는 단 한 번도 저의 양심에 어긋나는 내용의 메시지를 A 전 부회장과 나눈 적 없다”라고 못 박았다.

'환승연애'의 낙하산 섭외 의혹과 앨범 유통 특혜에 대해서는 “프로그램 섭외의 경우 최초 저의 이미지 특히 인스타그램 등에 나타난 저의 이미지를 보고 섭외가 진행됐고, 2달 동안 수 차례의 전화 인터뷰와 약 2시간 가량의 현장 인터뷰 끝에 프로그램에 최종 출연이 결정됐다. 결코 부적절한 섭외 과정은 없었다”라고 해명했다.

앨범 유통 특혜와 관련해서도 “대부분의 가수들이 사용하는 앨범 유통 표준계약서를 통해 계약하고 발매했다. 어떠한 특혜도 받지 않았다”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코코는 “저를 항상 응원해주시는 코코팜 여러분들이 이번 일로 큰 상처를 받으셨을 것 같아 죄송한 마음이 더 크다. 그럼에도 저를 믿고 끝까지 기다려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 코코팜 여러분들이 염려하실 만한 일은 결코 없었음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코코가 A 전 부회장과의 관계를 직접 설명한 이유는 지난해 11월 한 방송에서 A 전 부회장의 여성 편력 논란을 보도했고, 이 과정에서 걸그룹 출신 연예인 B씨와 이 회장이 주고 받은 메시지가 공개됐기 때문이다. 해당 보도에서는 A 전 부회장이 B씨의 프로그램 고정 출연 및 음반 유통에 도움을 줬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이후 이코코가 B씨라는 추측이 나오자, 직접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루머를 부인했다.

스타투데이

이코코. 사진l이코코 SNS 캡처


<다음은 이코코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이코코입니다.

먼저 저의 입장 표명을 답답한 마음으로 기다렸을 저를 아껴 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답변이 늦어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사실 저는 공식적인 소속사를 가지고 있지 않고 개인적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저의 어머니가 저의 일을 많이 도와 주시고 있습니다. 그래서 즉각적으로 저의 입장을 표명하기 어려워 입장표명이 늦어졌습니다.

저는 제가 이렇게 일을 할 수 있는 것은 온전히 대중의 사랑과 관심 덕분임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세간에 떠돌고 있는 저에 대한 의혹들에 대해 진정성 있고 솔직하게 답변 드리고 싶습니다. 제 답변이 조금이나마 여러분들의 답답함을 덜어주었으면 합니다.

-A 전 부회장과 어떻게 알게 되었는지

저는 수년 전부터 소속사가 없이 개인적으로 활동하고 있었으며 가족, 특히 어머니가 저의 일을 많이 도와주셨었습니다. 저의 일을 도와 주시던 중 어머니는 2020년 말 즈음 어머니 친구 분으로부터 어머니 친구 분이 A 전부회장님과 식사 자리를 갖게 되었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어머니 친구 분은 A 전부회장님과의 식사 자리에 저를 초대하고 싶다고 제안하셨습니다. 위 제안에 어머니는 너무나도 기뻐하시며 직접 저의 일정을 챙겨주셨습니다. 위 식사자리에서 저는 A 전부회장님을 처음 뵈었습니다.

- 그 이후 A 전 부회장과 만난 적 있는지

위에서 언급한 2020년 말 A 전회장과 어머니 친구분들과의 식사 자리 이후 저는 공적으로나 사적으로나 A 전부회장과 단 한번도 실제 대면한 적이 없습니다.

- A 전 부회장과 사적으로 연락한 적 있는지

A 전부회장으로부터 개인적인 카톡이 수 차례 온 적이 있으나, 어른에 대한 예의를 지키기 위한 수준에서 한 두 번의 답변을 한 적이 있을 뿐입니다. 저는 단 한 번도 저의 양심에 어긋나는 내용의 메시지를 A 전부회장과 나눈 적 없습니다.

- 프로그램 섭외 등에 문제가 있었는지

제가 출연하고 있는 프로그램 섭외의 경우 최초 저의 이미지 특히 인스타그램 등에 나타난 저의 이미지를 보고 섭외가 진행되었고, 2달 동안 수 차례의 전화 인터뷰와 약 2시간 가량의 현장 인터뷰 끝에 프로그램에 최종 출연 결정되었습니다. 결코 부적절한 섭외 과정은 없었습니다. 저 하나로 인해 프로그램 캐스팅에 관한 이야기가 나오는 것 자체가 너무 죄송스러울 뿐입니다.

- 앨범 유통 관련하여 특혜가 있었는지

저는 저의 앨범을 대부분의 가수들이 사용하는 앨범 유통 표준계약서를 통해 계약하고 발매하였습니다. 어떠한 특혜도 받지 않았습니다. 부끄럽지만 사실 저의 앨범 유통 수익도 몇 만원 정도 밖에 되지 않습니다. 필요하다면 앨범 수익 통장과 내역까지 공개하겠습니다.

저를 항상 응원해주시는 코코팜 여러분들이 이번 일로 큰 상처를 받으셨을 것 같아 죄송한 마음이 더 큽니다. 그럼에도 저를 믿고 끝까지 기다려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코코팜 여러분들이 염려하실 만한 일은 결코 없었음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