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루머와 악플러

이코코, 재벌회장 루머 해명 "식사 한번 뿐"..."메시지 1~2차례 답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그룹 블레이디의 전 멤버이자 티빙 ‘환승연애’에 출연했던 이코코(본명 코코 리)가 최근 이재환 CJ 전 부회장과의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12일 이코코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공식적인 소속사를 가지고 있지 않고 개인적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그래서 즉각적으로 저의 입장을 표명하기 어려워 입장표명이 늦어졌다”며 글을 올렸다.

글에서 이코코는 이 전부회장과의 관계에 대해 밝혔다. 그는 “소속사가 없이 어머니가 저의 일을 많이 도와줬다”며 “어머니는 2020년 말 즈음 어머니 친구 분으로부터 어머니 친구 분이 이 전부회장님과 식사 자리를 갖게 되었다는 소식을 듣게 됐다. 그리고 어머니 친구 분은 이 전부회장님과의 식사 자리에 저를 초대하고 싶다고 제안했다. 위 식사자리에서 저는 이 전부회장님을 처음 뵀다”고 밝혔다.

하지만 “위에서 언급한 식사 자리 이후 저는 공적으로나 사적으로나 이 전부회장과 단 한번도 실제 대면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이 전부회장으로부터 개인적인 카톡이 수 차례 온 적이 있으나, 어른에 대한 예의를 지키기 위한 수준에서 한 두 번의 답변을 한 적이 있을 뿐이다. 저는 단 한번도 저의 양심에 어긋나는 내용의 메시지를 이 전부회장과 나눈 적 없다”고 단호히 말했다.

또 ‘환승연애’ 섭외 과정도 설명했다. 이코코는 “저의 이미지 특히 인스타그램 등에 나타난 저의 이미지를 보고 섭외가 진행되었고, 2달 동안 수 차례의 전화 인터뷰와 약 2시간 가량의 현장 인터뷰 끝에 프로그램에 최종 출연 결정되었다. 결코 부적절한 섭외 과정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앨범 유통 관련 특혜에 대해서는 “앨범 유통 표준계약서를 통해 계약하고 발매했다”며 “어떠한 특혜도 받지 않았다. 필요하다면 앨범 수익 통장과 내역까지 공개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앞서 지난해 SBS는 보도를 통해 이 전 부회장과 여자연예인 A씨가 나눈 메시지를 공개했다. 공개한 내용에는 이 전 부회장과 A 씨가 부적절한 관계를 맺고 있음을 유추하게 했고, 또한 이 전 부회장이 A 씨의 연예계 활동을 지원해 주라는 내용도 들어있어 파문이 일었다.

보도 이후 자신의 이름이 거론되자 이코코는 해명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하 이코코 글 전문.

안녕하세요. 이코코입니다.

먼저 저의 입장 표명을 답답한 마음으로 기다렸을 저를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답변이 늦어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사실 저는 공식적인 소속사를 가지고 있지 않고 개인적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저의 어머니가 저의 일을 많이 도와주시고 있습니다. 그래서 즉각적으로 저의 입장을 표명하기 어려워 입장표명이 늦어졌습니다.

저는 제가 이렇게 일을 할 수 있는 것은 온전히 대중의 사랑과 관심 덕분임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세간에 떠돌고 있는 저에 대한 의혹들에 대해 진정성 있고 솔직하게 답변 드리고 싶습니다. 제 답변이 조금이나마 여러분들의 답답함을 덜어주었으면 합니다.

- 이 전부회장과 어떻게 알게 되었는지 -
저는 수년 전부터 소속사가 없이 개인적으로 활동하고 있었으며 가족, 특히 어머니가 저의 일을 많이 도와주셨었습니다. 저의 일을 도와주시던 중 어머니는 2020년 말 즈음 어머니 친구 분으로부터 어머니 친구 분이 이 전부회장님과 식사 자리를 갖게 되었다는 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어머니 친구 분은 이 전부회장님과의 식사 자리에 저를 초대하고 싶다고 제안하셨습니다. 위 제안에 어머니는 너무나도 기뻐하시며 직접 저의 일정을 챙겨주셨습니다. 위 식사자리에서 저는 이 전부회장님을 처음 뵈었습니다.

- 그 이후 이 전부회장과 만난 적 있는지 -
위에서 언급한 2020년 말 이 전회장과 어머니 친구분들과의 식사 자리 이후 저는 공적으로나 사적으로나 이 전부회장과 단 한번도 실제 대면한 적이 없습니다.

- 이 전부회장과 사적으로 연락한 적 있는지 -
이 전부회장으로부터 개인적인 카톡이 수 차례 온 적이 있으나, 어른에 대한 예의를 지키기 위한 수준에서 한 두 번의 답변을 한 적이 있을 뿐입니다. 저는 단 한번도 저의 양심에 어긋나는 내용의 메시지를 이 전부회장과 나눈 적 없습니다.

- 프로그램 섭외 등에 문제가 있었는지 -
제가 출연하고 있는 프로그램 섭외의 경우 최초 저의 이미지 특히 인스타그램 등에 나타난 저의 이미지를 보고 섭외가 진행되었고, 2달 동안 수 차례의 전화 인터뷰와 약 2시간 가량의 현장 인터뷰 끝에 프로그램에 최종 출연 결정되었습니다. 결코 부적절한 섭외 과정은 없었습니다. 저 하나로 인해 프로그램 캐스팅에 관한 이야기가 나오는 것 자체가 너무 죄송스러울 뿐입니다.

- 앨범 유통 관련하여 특혜가 있었는지-
저는 저의 앨범을 대부분의 가수들이 사용하는 앨범 유통 표준계약서를 통해 계약하고 발매하였습니다. 어떠한 특혜도 받지 않았습니다. 부끄럽지만 사실 저의 앨범 유통 수익도 몇 만원 정도 밖에 되지 않습니다. 필요하다면 앨범 수익 통장과 내역까지 공개하겠습니다.

저를 항상 응원해주시는 코코팜 여러분들이 이번 일로 큰 상처를 받으셨을 것 같아 죄송한 마음이 더 큽니다. 그럼에도 저를 믿고 끝까지 기다려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코코팜 여러분들이 염려하실 만한 일은 결코 없었음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 이코코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