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덮친 코로나19

'한 사람만', 스태프 코로나19 확진으로 촬영 중단…김경남·안은진 "동선 안 겹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스태프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전한 '한 사람만'. JTB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사람만'의 촬영이 일시 중단됐다. 스태프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JTBC 드라마 '한 사람만' 측 관계자는 본지에 "전 출연진과 스태프를 대상으로 주기적인 PCR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촬영 스태프 중 확진자가 나왔다. 이에 촬영을 중단한 상태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제이알이엔티 측 관계자는 본지에 "확진 판정을 받은 스태프와 김경남의 최근 스케줄이 겹치진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경남이 꾸준히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 UAA 측 관계자 역시 "확진된 스태프와 안은진의 동선이 겹치지 않는다"고 전했다.

조이는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코로나19 검사에 임할 계획이다. SM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본지에 "조이가 11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지난해에도 스태프 코로나19 확진으로 촬영 취소


지난해 12월에도 '한 사람만'은 촬영을 취소한 바 있다. 당시 이 프로그램의 관계자는 본지에 "스태프 한 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이후 당일 촬영을 취소하고 스태프와 배우 전원 모두 PCR 검사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추가 확진자는 없었다.

한편 '한 사람만'은 호스피스에서 만난 세 여자가 죽기 전에 나쁜 놈 한 명만 데려가겠다고 덤볐다가 진짜 소중한 한 사람을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onestar101@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