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장에 방점찍은 윤석열 "기업이 성장해야 근로자 행복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윤석열 국민의 힘 후보가 9일 경영자총협회 초청 간담회에 앞서 손경식 경총 회장과 환담하며 웃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 힘 후보가 9일 경영자총협회 초청 간담회에 앞서 손경식 경총 회장과 환담하며 웃고 있다.윤석열 국민의 힘 대선후보는 "기업이 성장해야 일자리가 만들어지고 근로자가 행복해지는 것은 당연한 사실"이라며 성장 우선의 경제관을 드러냈다.

윤석열 후보는 9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상공회의소 초청 간담회에서 "많은 (대선)후보들이 선거 때마다 기업 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겠다고 하고 막상 집권하면 기업인들을 범죄자 취급하고 기를 많이 죽이는 경우가 있었다"며 "기업이 성장해야 일자리가 만들어지고 근로자가 행복해지는 것은 당연한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발언은 대선 때마다 논란이 돼 온 성장과 분배 논란과 관련해, 분배보다는 성장에 방점을 찍고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을 낳고 있다.

윤 후보는 이어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는 시기에 생산방식의 변화와 새로운 성장동력 발굴 등 이에 적응하지 못하면 기업, 근로자 모두 망할 수 있다"고 밝히며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 기업과 근로자가 손을 잡고 힘을 합쳐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우리 기업들이 글로벌 경쟁에서 이길 수 있도록 정부가 규제완화, 제도적 지원 등을 해야 한다"며 '신나게 기업할 수 있는 나라를 만들어 달라'는 경총 회장단 요청에 "역동적인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화답했다.

경총은 대선 정책건의서를 통해 기업의 혁신과 일자리 창출을 가로막는 애로사항 및 개선점을 건의했다. 건의의 주요 내용은 기업활력제고, 일자리 창출, 노사관계 선진화, 미래세대와 함께하는 사회, 안전·환경 등 5대 분야였다.

손경식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기업이 곧 국가의 경쟁력이며, 기업이 만든 일자리가 최고의 복지라는 점에서 기업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경제성장을 통해 '대한민국을 부강하고 행복한 나라'로 만들어 줄 것을 요청했다.

손경식 회장은 "경제 사회구조가 급격히 변화하는 역사적 전환기를 맞아, 대한민국이 부강하고 행복한 나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기업의 창의, 혁신을 끌어낼 수 있는 경제환경 조성과 국가의 적극적인 지원정책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손 회장은 특히 "높은 상속세와 법인세 부담,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중대재해처벌법 등 형사법적 리스크 부담과 같은 각종 규제들이 글로벌 스탠더드에 비해 과도해 우리 기업들의 글로벌 경쟁력이 저하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