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토바이 사망사고' 박신영, 금고 1년 구형…"뼈저리게 후회" 눈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검찰이 오토바이 사망 사고로 재판에 넘겨진 방송인 박신영에게 실형을 구형했다. 9일 서울서부지법 형사5단독(정인재 부장판사)에서 열린 박신영의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사 혐의 공판 기일에서 검찰은 박신영에게 금고 1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날은 첫 공판이나 박신영이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하면서 곧바로 결심 공판으로 이뤄졌다.

검찰은 박신영에게 금고 1년(교도소에 가두긴 하지만 강제로 일을 시키지는 않는 형)을 선고해달라고 하면서 "피해자 측의 과실도 있다고는 하지만 피고인의 속도·신호 위반 사실도 중요하다"고 실형을 구형한 이유를 밝혔다.

박신영은 최후 변론에서 피해자의 유가족에게 거듭 사과하며 반성의 뜻을 밝혔다. 그는 "사고 이후 너무 죄책감이 들고 힘이 들어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 뼈저리게 후회하고 있고, 너무 죄송하다. 살면서 계속 반성하겠다"고 눈물을 보였다.

재판부에 따르면 배우 안성기를 비롯해 박신영의 지인들이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박신영 역시 여러 차례 반성문을 제출했다.

박신영은 지난 5월 1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서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던 중 사거리에서 진입하는 오토바이와 충돌하는 사고를 냈다. 박신영은 황색 신호에서 직진하고 있었고 오토바이는 적색신호 중 사거리에 진입했다. 피해자는 사고 직후 사망했다.

박신영은 2014년 MBC 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로 데뷔, 다양한 스포츠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