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13억→11억’ 푸이그 연봉 감소폭 실화?…“키움 초저렴 계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신시내티 레즈 시절 야시엘 푸이그 / OSEN DB


[OSEN=이후광 기자] 여전히 메이저리그 도전을 노리는 야시엘 푸이그의 2보 전진을 위한 1보 후퇴 작전이 통할 수 있을까.

키움 히어로즈는 2022시즌 새 외국인타자로 쿠바 특급 야시엘 푸이그(31)를 영입했다.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총액 100만달러(약 11억원)에 다음 시즌 계약을 완료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푸이그는 비자발급 등 각종 행정 절차를 마친 뒤 2022 스프링캠프에 맞춰 한국땅을 밟을 예정이다.

1990년 쿠바에서 태어난 푸이그는 2012년 국제 아마추어 자유계약을 통해 다저스에 입단해 2013년 빅리그에 데뷔했다. 메이저리그 경력은 화려하다. 다저스(2013~2018), 신시내티(2019), 클리블랜드(2019) 등에서 통산 7시즌을 뛰며 861경기 타율 2할7푼7리 132홈런 415타점을 남겼다. KBO리그에 오는 외국인 가운데서는 톱클래스 커리어다.

다만 2019년을 끝으로 빅리그를 밟지 못하며 올해는 멕시코리그에서 타율 3할1푼2리 10홈런 OPS 9할2푼6리의 기량을 뽐냈다. 안정적인 외야 수비를 선보이며 수비상까지 거머쥐었다.

한때 메이저리그 올스타의 KBO리그행은 이웃나라 일본에서도 이슈가 됐다. 일본 야구 전문 매체 풀카운트는 국내 언론을 인용, “키움 구단 간부가 도미니카공화국의 윈터리그에 참가 중인 푸이그에 접촉했다. KBO리그 3구단 이상이 흥미를 보였지만 키움이 일찍부터 움직이며 영입에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2019년 신시내티, 클리블랜드 소속 당시 푸이그의 연봉은 970만달러(약 113억원)였다. KBO리그의 새 외국인선수 계약금 상한액이 연봉 100만달러(약 11억원)로 설정돼 있어 키움이 그야말로 초저렴 계약을 성사시켰다”고 바라봤다.

메이저리그 내 이적 소식을 전문으로 다루는 MLB트레이드루머스(는 “메이저리그 복귀를 원했던 푸이그는 일단 올 시즌을 멕시코리그에서 보냈다. 올해 62경기 247타석에 들어서 타율 3할1푼2리 출루율 4할9리 장타율 5할1푼7리를 남겼는데 결국 북미 지역을 처음으로 떠나 한국에서 첫 커리어를 보내게 됐다”고 푸이그의 새로운 도전을 조명했다. /backligh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