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금감면 받는데...' 대중골프장 4곳중 1곳 회원제보다 비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지영호 기자] [한국레저산업연구소 조사 '대중제>회원제' 64곳...27.4%]

머니투데이

골프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COVID19) 특수를 발판으로 대중골프장 4곳 중 1곳이 회원제 비회원 그린피를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중골프장에 대한 세금감면 혜택을 축소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는 9일 '회원제 그린피를 초과하는 대중골프장 현황' 자료를 통해 회원제 그린피를 초과하는 대중골프장이 18홀 기준 234곳의 27.4%에 해당하는 64곳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2018년 조사에서는 이런 사례가 13곳에 그쳤다.

회원제 그린피 초과 대중골프장 중 절반이 넘는 33개소는 회원제에서 대중제로 전환한 골프장이다. 지역별로는 충북지역이 11개소로 가장 많고 수도권 9개소, 강원권 5개소 등이다. 사모펀드가 인수해 운영중인 곳은 10개소다.

충북의 경우 대중골프장 27개 중 20곳이 회원제보다 비싸게 그린피를 받았다. 비율로 보면 74.1%다. 이어 대전·충남이 42.9%, 수도권이 32.8%, 강원도가 29.0%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주중 그린피를 가장 많이 올린 곳은 경남 남해에 있는 사우스케이프오너스클럽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5월 그린피는 주중 27만원에서 지난달 42만원으로 15만원을 인생했다. 토요일도 39만원에서 47만원으로 8만원 인상했다.

그린피를 가장 많이 올린 대중골프장은 충북의 임페리얼레이크CC로 지난해 5월보다 주중·토요일 각각 9만원씩 인상했다. 이 골프장의 사주가 같이 운영하는 로얄포레CC도 각각 7만원, 9만원씩 올렸다. 전북 익산에 있는 클럽디금강은 지난해 5월보다 주중 6만원, 토요일 11만원씩 인상했다. 전남 해남에 있는 파인비치CC는 주중·토요일 각각 9만원씩 인상해 호남권에서 가장 비싼 골프장이 됐다.

대중골프장들의 그린피 중과세율을 부과받는 회원제보다 세금감면 혜택을 받고 있다. 정부는 골프를 대중화시키기 위해서 1999년부터 대중골프장에 대한 세율을 대폭 인하했다. 골프장 이용요금 중 개별소비세를 2만1000원 면제해주고 재산세도 회원제의 10분의 1 정도만 부과한다. 하지만 그린피 등 이용료를 통제할 수 있는 법적 조항이 없다보니 대중골프장의 가격인상을 통제하지 못해왔다.

이런 이유로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달 문화체육관광부와 공정거래위원회에 대중골프장이 이용요금을 지나치게 올려 폭리를 취하고 있다며 '대중골프장 운영의 관리감독 강화 방안'을 마련하라고 권고한 바 있다. 정부는 골프장 분류체계를 회원제·대중제에서 회원제·비회원제·대중제·공공골프장 등으로 분류해 세금감면 혜택을 축소하는 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서천범 소장은 "대중골프장 그린피는 코로나 사태 직후인 지난해 5월보다 3만3000~3만5000원 인상했다"며 "정부가 비회원제를 신설해 세금감면 혜택을 축소한다 하더라고 대중골프장이 그린피를 추가로 인상하는데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이정희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이 2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대중 골프장 운영의 관리 감독 강화방안' 제도개선 브리핑을 하고 있다. 권익위는 이날 브리핑에서 다양한 세제혜택을 받는 대중 골프장 이용요금(그린피)이 회원제 골프장 보다 더 비싼 역전현상이 나타남에 따라 이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는 제도개선을 추진한다고 밝혔다.2021.11.25/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영호 기자 tellm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