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공작도시’ 치욕스러운 수애 과거 밝혀진다 [TV알리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치욕으로 남은 수애의 과거가 밝혀진다.

8일 첫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공작도시’는 휘몰아치는 전개와 감각적인 연출, 입체적인 캐릭터와 수애(윤재희 역), 김강우(정준혁 역), 이이담(김이설 역), 김미숙(서한숙 역) 등 배우들의 압도적인 연기가 최고의 시너지를 내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지난 방송에서 윤재희(수애)는 시어머니 서한숙(김미숙)으로부터 대한민국 유력인사의 치부책을 모아둔 열쇠를 받아 양날의 검을 손에 쥔 그녀의 행보가 주목된다. 한편, 윤재희와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던 검찰총장 후보 조강현(정해균 분)의 아내 권민선(백지원 )이 돌연 죽음을 맞아 또 다른 파장을 예고했다.

오늘(9일) 방송되는 2회에서는 윤재희가 서한숙에게 맞설 수밖에 없는 사연이 공개된다. 윤재희는 어려서부터 가난이 사랑을 좀 먹는다고 생각하며 자랐고 스스로 정략결혼을 택했다. 그러나 남편 정준혁(김강우)과의 정략결혼은 시작부터 순탄치 않았으며, 그 중심엔 윤재희의 아버지 윤종필(남명렬)이 있다고 해 흥미를 더하고 있다.

사진 속 환자복을 입은 윤종필은 환한 표정으로 윤재희를 맞이하지만 윤재희는 무감한 표정으로 그를 바라보고만 있다. 차가운 태도를 유지하는 것도 잠시, 윤재희는 금방이라도 떨어질 것 같은 눈물을 참은 채로 있어 두 사람 사이에 숨겨진 이야기에도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아버지 앞에서마저 웃을 수 없는 윤재희의 과거엔 어떤 일이 있었던 것인지, 서한숙을 향한 윤재희의 이유 있는 도발에 윤종필은 어떤 연관이 있는 것인지 그 과거사가 2회에서 낱낱이 밝혀질 예정이다.

JTBC 수목드라마 ‘공작도시’는 대한민국 정재계를 쥐고 흔드는 성진그룹의 미술관을 배경으로, 대한민국 가장 높은 자리에 오르고자 하는 여자들의 욕망을 담은 파격 미스터리 스릴러 드라마로 오늘(9일) 밤 10시 30분에 2회가 방송된다.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사진=하이스토리디앤씨, JTBC스튜디오 제공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