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정상들 이모저모

힐러리, 묻어뒀던 ‘대통령 당선 연설문’ 5년만에 눈물로 읽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트위터 캡쳐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74)이 2016년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에게 패배하며 묻어뒀던 승리 연설문을 5년 만에 공개했다.

8일(현지 시간) CNN방송 등에 따르면 클린턴 전 장관은 이날 NBC방송의 온라인 유료강연 ‘마스터클래스’에 출연해 ‘회복력의 힘’이라는 주제로 2016년 당시 대선 승리를 가정하고 준비했던 연설문을 꺼내 읽었다.

그는 연설문을 읽기 전에 “아무에게도 보여준 적 없다. 심지어 소리내 읽어본 적도 없다”며 “이 연설문을 공유하는 것은 내가 가장 공개적으로 당했던 패배에 정면으로 맞서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 연설문은 내가 누군지, 무엇을 믿는지, 내 손주들이 살고 싶은 나라가 어떤 나라이길 바라는지를 압축해 보여줄 것”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연설문에서 “우리는 오늘 전 세계에 우리의 가치를 지켜냈고, 민주주의는 굳건하며, 우리의 건국이념이 여전히 ‘여럿이 모여 하나(E pluribus unum)’라는 것을 보여줬다”며 “우리는 우리와 남을 구분하는 나라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2011년 사망한 어머니 도로시 로드햄이 연설문에 언급되는 부분을 읽으면서는 감정에 복받친 듯한 모습도 보였다. 그는 어머니가 8살 때 친부모에게 버려진 뒤 캘리포니아의 조부모 밑에서 힘들게 자랐다고 했다.

그는 “두려움에 떨고 있을 그 아이(어린 시절의 어머니)에게 다가가 꼭 안고 말해주고 싶다”며 “너는 살아남을 거고, 좋은 가정을 꾸리고, 아이 셋을 갖게 될 거라고. 그리고 상상하기 어렵겠지만 그 아이는 미국의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속삭이는 순간을 꿈꾼다고 말하면서 울먹였다.

그는 “투표권을 갖기 전에 태어난 여성은 오늘 밤을 위해 백년을 기다렸다. 이제 미국의 모든 소년 소녀들은 자신이 꿈꾸는 대로 성장할 수 있다”며 최초의 여성 대통령 당선의 의미를 강조했다.

마스터클래스에는 힐러리 전 장관의 남편인 빌 클린턴 전 대통령,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도 출연해 강연할 예정이다.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