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과 법무부

'던킨 기름때 영상'의 반전? 제보자 검찰 송치…"일부 조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사진-JTBC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던킨도너츠 공장의 비위생적인 모습이 담긴 영상을 제보한 직원이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영상 일부가 조작됐다는 게 경찰의 판단입니다.

오늘(9일) 경기 안양동안경찰서는 해당 영상을 촬영해 제보한 A 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던킨도너츠를 운영하는 SPC그룹 산하 비알코리아는 던킨도너츠 안양공장 근무자인 A 씨를 업무방해 등 혐의로 고소한 바 있습니다.

A 씨는 지난 9월 던킨도너츠 안양공장의 내부 모습을 영상으로 촬영해 정의당 강은미 의원실에 제보했습니다. 공장 환기장치에 기름때가 껴 있고, 바로 아래에 있는 밀가루 반죽에 누런 물이 떨어진 장면이 담겨 있습니다. 또 도넛을 튀기는 기계와 시럽을 담은 그릇 등에서 검은색 물질이 묻어나오기도 했습니다.

식약처는 현장점검 결과 일부 시설이 청결하게 관리되지 않는 등 식품위생법 위반 사항을 적발했다며 관할 지자체에 행정처분을 요청했습니다.

논란이 되자 던킨도너츠 측은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하지만 이와 별개로 영상 조작이 의심된다며 경찰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CCTV 확인 결과 A 씨가 소형카메라를 몰래 반입해 영상을 찍고, 고의로 이물질을 제품 반죽에 투입하는 모습을 확인했다"는 주장입니다.

던킨도너츠 측은 해당 CCTV 영상과 함께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경찰은 피고소인 소환과 현장검증 등의 수사를 거친 끝에 A 씨가 영상을 일부 조작한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노총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조는 "먹거리에 대한 오염을 알린다는 공적 목적이었고, 국민권익위원회에서도 A 씨를 공익제보자로 인정한 상황"이라며 "그런데도 경찰이 의도가 명확히 파악되지 않는 영상을 근거로 사건을 송치한 것은 유감"이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노조 측은 지난달 던킨도너츠를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처벌해달라는 고발장을 경기남부경찰청에 제출한 상황입니다.

한편 A 씨는 '영상 조작' 의혹에 대해 직접 반박하기도 했습니다. A 씨가 설비를 두드리는 등 고의로 기름을 반죽 위로 떨어뜨렸다는 회사 측 주장에 대해서는 "기름이 작업 중에 떨어질까 봐 밖으로 제거한 것"이라고 했습니다.

당시 해당 라인 근무자가 아니었다는 부분에 대해선 "그날은 임시로 대체 근무를 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제보자가 민주노총 산하 던킨도너츠 지회장이어서 제보 취지가 의심스럽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노조 문제와 관련 없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유혜은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