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셋' 소주연x정이서x조인, 세 여자의 '액션→스릴러' 워맨스 시너지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KB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장우영 기자] UHD KBS 드라마 스페셜 2021 단막극 ‘셋’이 액션과 스릴러라는 장르로 시청자들과 만난다.

9일 UHD KBS 드라마 스페셜 2021 단막극 ‘셋’(극본 이남희, 연출 구성준)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을 통해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구성준 PD와 배우 소주연, 정이서, 조인 등이 참석했다.

‘셋’은 10년간 공중파 단막극의 명맥을 이어온 KBS2 ‘드라마 스페셜 2021’ 단막극 6편 중 4번째 작품으로, 성범죄의 상처를 안고 살아가던 친구 ‘셋’이 복수를 위해 12년 만에 다시 모이면서 벌어지는 서스펜스 스릴러다. 3인 3색 배우들의 연기와 서스펜스 스릴러라는 독특한 장르의 조화가 기대를 모은다.

‘딱밤 한 대가 이별에 미치는 영향’(이하 딱밤)을 연출했던 구성준 PD는 “‘딱밤’은 대중이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담았지만 ‘셋’은 소수, 약자, 아픔을 가진 이들의 이야기다. 그런 부분에 있어서 ‘딱밤’과는 다른 지점이다. 그런 점이 내게는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요즘에 보면 많이들 상처를 받고 있는데, ‘셋’을 보시고 자신의 상처를 보듬을 수 있는 계기가 된다면 좋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구성준 PD는 조금은 예민할 수 있는 주제에 대해 “실제 사례와 비슷한 지점도 있고, 우리가 모르는 성범죄와 비슷한 지점도 있다. 그래서 그런 부분들을 연출할 때 최대한 조심스럽게 다루려고 했다. 연출자 입장에서 신경 쓴 건 세 인물, 성범죄와 관련된 인물들과 재단하고 판단하고 평가하려 하지 않았다. 이들이 가진 상처를 그대로 보여주려고 했다. 인물에 대해서는 대중들이 각자의 생각이 생길거라 생각한다. 보시는 분들이 느낄 수 있게 하는 게 내 몫이다. 인물에 대해 설명하고 판단하는 건 최대한 빼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구성준 PD는 소주연, 정이서, 조인 캐스팅에 대해 “소주연은 러블리한 역할을 많이 했는데, 독립 영화 등에서는 다양한 모습 많이 보여주셨다. 김종희는 셋 중에 가장 일반적인 리액션을 보여주는 캐릭터인데, 소주연의 이미지와 연기가 괜찮을 것 같았다”며 “정이서는 우형주는 12년을 지나면서 많이 변화되고 닳아 있는 부분이 있다. 그런 점이 정이서의 묘한 이미지, 이질적인 것들과 닿아있었다. 조인은 ‘모범택시’에서 연기를 너무 잘하더라. 강보리가 화려하고 강한 이미지로 생각됐지만 순해 보이는 조인이 반대로 연기를 해주면 더 좋을 것 같았다”고 이야기했다.

OSEN

소주연은 극 중 김종희로 분한다. 과거 성적 학대를 당한 사실이 남들에게 알려질까 하는 두려움에 자신의 상처를 외면하고 부정하는 인물로, 평범하게 살아가길 누구보다 간절하게 원하는 캐릭터다.

소주연은 “드라마 스페셜에 배우로서 꼭 한 번 해보고 싶은 소망이 있었다. 이렇게 참여하게 되어서 정말 너무 영광이다. 짧은 시간 안에 많은 걸 보여줘야 해서 아쉬웠다. 다시 한번 구성준 PD와 호흡을 맞춰보고 싶다”며 “‘셋’ 대본을 받은 순간 이건 안 할 이유가 없는 작품이었다. PD님에게 인사드리면서 바로 하고 싶다고 말했을 정도다. 글이 정말 좋았고, 한 사람, 한 사람이 부각된다기보다 또래 여성 배우 셋이 나오는 케미와 시너지가 잘 담길 수 있을 것 같아 좋았다”고 말했다.

OSEN

정이서는 우형주 역을 맡았다. 우형주는 어머니의 재혼 후 계부에 의해 성적 학대를 당하고 친한 친구들마저 피해자가 되자 강한 죄책감을 가지게 되는 인물로, 모든 것을 끝내기 위해 김종희(소주연)와 강보리(조인)를 12년 만에 종장리로 불러들인다.

정이서는 “무겁고 어렵다는 느낌을 받았다. 대본을 처음 읽으면서 눈물을 흘렸다. 어려운 만큼 잘 해내고 싶었다. 첫 미팅 때 ‘준비하고 있다’고 할 정도였다. 아주 열심히 준비를 했다”며 “각 인물의 감정도 중요하다 생각했다. 우형주의 감정선을 잘 따라가려 노력했다. 영화를 참고하면서 연구도 해봤는데, 한 인물이 극한 상황에 처했을 때 신체적, 정신적 변화가 어떻게 나오는지 참고했다”고 말했다.

OSEN

두 번째 단막극에 출연하는 정이서는 “차이점은 잘 모르겠다. 2019년에도 그 인물을 잘 소화해내기 위해 정말 열심히 촬영했고, 이번에도 우형주를 잘 소화하기 위해 노력했다. 장르가 바뀌었다는 부분이 다른 점이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조인은 강보리 역으로 열연을 펼친다. 강보리는 빛나고 똑똑했던 과거 자신과 다르게 망가져버린 현재의 삶을 복수를 통해 끝내고 다시 제 인생을 찾고자 하는 인물이다. 처음으로 단막극에 출연하는 조인은 “짧지만 집중할 수 있어 좋았다. 극의 흐름대로 촬영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인은 “처음 읽었을 때는 마음이 무거웠다. 세 친구들이 복수를 한다는 그 마음을 먹는 게 상처를 치유하고 싶다는 의지로 느껴지고, 복수라는 게 현실적이지 않지만 그 마음이 공감이 많이 가서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며 “처음 리딩 때 아역 보리를 봤을 때 ‘한마디 한마디를 내뱉는 모습이 밝고 당차고 예뻐보였다. 그 대본의 의도대로만 표현하면 밝았던 보리와 다른 모습이 보여질 수 있을 것 같았다. 그것만으로도 어떤 상처, 어떤 인생을 살아왔을지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성준 PD는 “우리 드라마 제목이 ’셋‘인데, 영문 제목은 다르다. ’속죄‘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각 인물들이 각자의 속죄가 무엇인지, 용서하고 상처를 치유하는 모습을 유념해서 봐주시면 좋겠다”며 “미술과 음악에 신경을 많이 썼다. 공간이 많이 한정되어 있다. 한 공간 안에서 많은 이야기와 시간이 할애되는데, 보는 분들이 지루하지 않도록 공간 안에서 다양한 지점을 만들었다. 그런 부분도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소주연은 “음악이 정말 좋고, 미술도 정말 좋다. 우리 액션도 정말 좋다. 셋의 케미와 김종태 선배님의 악랄한 연기도 봐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이서는 “액션은 물론이고, 모든 장면들이 놓쳐서는 안된다. 긴장감을 가지고 많은 분들이 봐주셨으면 한다”고 이야기했다. 조인은 “새로운 이야기가 나오기 때문에 굉장히 몰입해서 보실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구성준 PD는 “하이라이트에 나오는 계부와 셋의 대치 상황은 중간 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 셋과 계부의 액션 중에 무슨 이야기가 펼쳐질까에 대해서 관심을 가져주시면 재미있게 보실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추천했다.

UHD KBS 드라마 스페셜 2021 단막극 ‘셋’은 오는 10일 밤 11시 25분 방송된다.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