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

"코로나19 백신 오후에 맞아야 항체 반응 더 강해" 미국서 연구 발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김부겸 국무총리가 이달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종로보건소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추가 접종(부스터 샷)을 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한 연구진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간대에 따라 항체 반응 수위가 달라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오전보다는 오후에 백신을 맞았을 때 항체 반응이 더 강하다는 분석인데 향후 부스터샷 접종을 최적화하는 데 도움이 될지 이목이 쏠린다.

9일 미국 일간 보스턴헤럴드 등에 따르면 매사추세츠 종합병원 연구진은 이달 4일 생물학 전문 학술지 '저널 오브 바이오로지컬 리듬'에 실은 논문에서 하루 중 오전보다 오후에 백신을 맞았을 때 더 강력한 항체 반응이 나타난다고 밝혔다.

논문의 공동 저자이자 매사추세츠 종합병원 연구원인 엘리자베스 클레르만 박사는 "우리의 연구는 (백신 접종) 시간대가 SARS-CoV-2 예방접종의 면역 반응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입증한다"라며 "백신의 효율성을 최적화하는 것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클레르만 박사와 연구진은 영국 의료 종사자 2190명을 상대로 백신 접종 후 항체 형성 과정을 들여다봤다. 이후 시간대와 나이, 성별 등의 변수가 항체 형성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파악하고자 자체 연구 모델을 제작했다.

조사에 대상자로 참여한 영국 의료진은 모두 화이자 또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했다.

매일경제

지난 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화물터미널에서 관계자들이 정부가 선구매 계약한 코로나1) 화이자 백신 248만3000회분을 옮기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를 통해 아침 일찍 백신을 맞은 사람보다 오전 11시 이후에 접종한 사람의 항체 반응이 보편적으로 더 높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항체 반응은 주로 화이자 백신 접종자에게서, 또 남성보다는 여성, 그중에서도 젊은 층에서 높은 편으로 나타났다. 다만 고령 남성의 경우 오전에 인플루엔자 백신을 맞은 이의 항체가 더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클레르만 박사는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이번 연구는 시간대에 따라 SARS-CoV-2 백신에 신체가 어떻게 반응하는지 알아보는 첫 단계"라며 오후에 백신을 맞아야 한다고 추천하려면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클레르만 박사는 현재로서는 특정 시간과 관계없이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오전에만 백신을 접종할 수 있대도 반드시 접종하라"라고 조언했다.

그에 따르면 코로나19 외에 다른 약물과 치료제도 하루 중 복용 시간대에 따라 효과가 상이할 수 있다. 일례로 콜레스테롤 약은 밤에 복용했을 때 가장 효과가 좋다는 식이다.

이번 연구의 한계는 피조사자의 종전 의료 기록, 수면 습관, 교대 근무 현황 등에 대한 자료가 부족한 채 이뤄졌다는 점이다. 모두 백신 반응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변수다.

클레르만 박사는 관련 내용을 더 알아보고자 현재 코로나19 백신을 제조하는 제약회사들과 협업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상현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