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은영 "리정 아빠는 50년 넘은 남사친…리정, 공부 엄청 잘했다"('금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오은영 박사가 댄서 리정 아버지와 특별한 인연을 공개한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살기 싫다 말하는 중1 아들의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스튜디오에서는 오은영 박사의 숨겨진 반전 인맥이 드러난다.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한 댄서 리정과 특별한 인연이 있다고 밝히기 때문이다. 오은영은 "리정의 아빠가 저와 50년이 넘은 '남사친'이다"라고 깜짝 고백한다. 이어 "리정이 공부를 매우 잘했었다"라고 회상하며, 꿈을 이룬 리정의 모습에 기쁜 마음을 여지없이 표현한다.

이어 제작진에게 제보된 충격적인 녹취 음성이 공개된다. 해당 녹취본에는 "그냥 알아서 한강 가서 떨어지거나 깡패들한테 시비 걸어 찔리면 되지", "솔직히 그게 훨씬 행복하지", "이 집구석에 있는 것보다"라는 발언이 담겨 있다.

엄마는 휴대전화 화면을 가득 채운 게임 머니 결제 내역을 보며 금쪽이를 추궁한다. 총 600만 원에 달하는 거액을 결제하고도 태연한 금쪽이의 태도에 출연진들은 경악을 금치 못한다. 엄마는 재차 대화를 시도해보지만 금쪽이에게선 "알아서 해봐"라는 차가운 대답만이 돌아온다. 어려움이 있으면 도움을 요청해달라는 엄마의 말에도 금쪽이는 냉정한 반응을 보인다. 심지어 "엄마 도움받기 싫다고! 더럽다고"라며 가슴에 쐐기를 박는 금쪽이의 말에 엄마는 결국 오열하고 만다.

오은영은 끊임없이 '살기 싫다'라고 호소하는 금쪽이의 모습을 보고, 충동성이 매우 높은 청소년기인 만큼 그 원인이나 이유의 파악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또한 오은영은 금쪽이가 겪고 있는 어려움인 '청소년 우울증'을 '가면 우울증'이라 표현하며 "증상이 모두 가면을 쓴 것처럼, 일반적인 우울증과는 다른 양상으로 표현되기에 주의해야 한다"라고 설명한다. 청소년기 가면 우울증 진단을 위한 체크리스트는 이날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과연 오은영은 금쪽이의 진심을 성공적으로 번역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는 10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