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이재갑 "정부 상황 인식 낙천적…사망 100명 넘을 수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자료사진=JTBC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가 7000명을 넘고 위중증 환자 수도 800명을 넘는 등 상황이 심상치 않은 가운데, 이재갑 한림대 감염내과 교수는 "정부가 현 상황인식을 너무 낙천적이고 낙관적으로 하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빨리 상황을 정비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교수는 오늘(9일) 아침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전화 인터뷰를 통해 이렇게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병상이 부족해 중증환자 치료가 제때 안 되는 상황이 벌어져 사망자가 급증할 수 있다"며 "이미 사망자가 70명 넘었던 날도 있다. 이 상황이 계속 갈 거고 만약에 이 단계보다 더 넘어가게 되면 사망자가 100명이 넘을 수도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이 교수는 현 상황에서 위중증 환자 발생 수를 줄이려면 방역 조치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찔끔찔끔하지 말고 조일 때 확실하게 조인 뒤 다시 푸는 게 낫다는 말이냐'는 진행자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정부는 지난달 1일 단계적 일상회복, 이른바 위드코로나를 시작하면서 위기 상황이 오면 비상계획을 발동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후 상황이 나빠지자 지난 6일부터 사적 모임 인원을 수도권 6명, 비수도권 8명으로 줄이고 방역패스 적용 시설을 늘렸습니다.

이 교수는 "(비상계획 발동에 대해) 더 강력하게 요청했었는데, 절충점 정도로 받아들여져서 시행됐다"면서 "일단 유행 규모를 감소시키는 게 가장 중요한데, 지금 수준으로는 효과를 내기 정말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확진자) 속도가 너무 빨리 올라가는 걸 꺾으려면 일시적으로 매우 강한 정책을 할 수밖에 없다"며 "비상계획을 반 정도밖에 시작을 안 한 상황이라서 지금 비상계획을 전면적으로 선언하고 바로 발동해야 할 상황"이라고 했습니다.

이 교수는 사적 모임 가능 인원을 4명까지 줄이고 영업 가능 시간을 밤 10시로 제한하는 등 조치를 2~3주 시행해야 한다며, "중환자 의료체계가 복원되면 바로 (조치를) 풀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단계적 일상회복은 위기가 오면 조였다가 (상황을) 어느 정도 안정시켜놓고 다시 조금씩 풀어가는 방식으로 해야 한다"며 "(단계적 일상회복을) 지금 잠깐 멈추는 걸 정책실패라고 볼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한류경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