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돌파감염’ 정우성 오늘(9일) 자가격리 해제 “고생하는 의료진에게 감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배우 정우성(사진)이 코로나19 치료를 마치고 자가격리가 해제됐다.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는 "정우성은 보건당국의 임상적 판단에 따라 재택 치료를 마치고 금일부로 격리 해제됐다"며 "앞으로도 보건당국 방역 지침을 준수해 활동을 이어 나가겠다"고 9일 밝혔다.

이어 "걱정해준 팬들과 코로나19로 고생하는 의료진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정우성은 지난달 2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확인했다. 백신 1·2차 접종을 완료 했으나 돌파 감염됐다. 정우성의 확진 사실이 알려지고 현장 관계자 모두 PCR 검사를 받았다. 이병헌과 조승우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정우성은 지난달 26일 열린 제42회 청룡영화상에서 이정재와 함께 감독상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다. 당시 시상자들은 대기실을 함께 사용했으며, 배우들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우성은 '모가디슈' 류승완 감독에게 트로피를 전달했다. 다행히 류 감독은 밀첩접촉자로 분류되지 않았으며, 코로나19 증상을 보이지 않았다.

정우성과 밀첩접촉한 이정재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정재는 지난달 27일 '2021 고섬 어워즈' 참석차 미국으로 출국했다.

아티스트컴퍼니는 "이정재와 정우성 모두 2차 백신 접종을 마친지 2주 이상 지난 상태였다"며 "이정재는 미국 출국 전 PCR 검사를 진행했다. 전날 PCR 검사에서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