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화이자 맞고 식물인간 된 엄마, 중환자실서도 나가라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한 시민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받는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이자 코로나 백신 1차 접종 후 의식불명에 빠진 어머니가 중환자실에서도 내쫓길 위기에 처했다는 청원이 등장했다. 청원인은 “정부의 방역정책을 반대하지 않는다. 다만 백신 이상반응에 대한 책임 있는 모습을 바랄 뿐”이라고 호소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8일 ‘저희 엄마는 화이자 1차 백신을 접종 후 식물인간 상태로 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 A씨는 “삶과 죽음 사이에서 매일같이 싸움하고 있는 현실이다. 제발 치료라도 마음 편하게 받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며 안타까운 사연을 털어놓기 시작했다.

그에 따르면 A씨의 어머니는 화이자 백신 1차 접종 후 감기몸살 증상과 가슴 통증을 호소했다. 이후 동네 병원 두 곳을 찾았으나 감기약 처방만 받았고, 결국 원인불명의 호흡곤란으로 쓰러져 중환자실에 입원했다. 현재까지 의식불명 상태이며 병원 측은 소견서를 통해 “뇌전증, 무산소성 뇌 손상 등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그렇게 불안함으로 매일을 보낸다는 A씨는 최근 청천벽력같은 이야기를 들어야 했다. 그는 “그나마 중환자실에서는 응급처치가 가능했는데 이제는 그곳에서 나와야 한다”며 “하루라도 더 있고 싶지만 정부의 병상 부족에 대한 발표와 맞물려 병원 규정상 더 이상 중환자실에 머물 수 없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반병실은 수백만 원의 치료비용이 발생한다고 한다. 가족이 선택할 수 있는 길은 요양병원뿐”이라며 “남을 배려하던 엄마는 사랑하는 이를 위해, 주변 사람들을 위해 접종을 하셨는데 본인은 차디찬 기계와 호스들에 둘러싸여 사경을 헤매고 계신다”고 토로했다.

A씨는 또 “엄마와 저는 정부의 코로나 방역 정책에 반대하지 않는다. 하루빨리 코로나가 종식될 수 있다면 더 바랄 것이 없다. 그러나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에 대해서는 책임 있는 모습이 필요하다”며 “백신의 안전성이 100% 확인되지 않은 것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다. 백신 불안으로부터 벗어나는 것은 국가의 책임지는 자세에서 나온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말 두려운 것은 사랑하는 가족을 잃는다는 것과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어느 누구도 알려주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부작용을 겪고 있는 분들을 위한 정부의 관심과 배려가 절실히 필요하다. 관행적인 답변보다는 적극적으로 피해 가족들을 대변하는 행정업무가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문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