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 완패→유로파행...사비, "이것이 우리의 현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사비 에르난데스 감독이 크게 실망했다.

바르셀로나는 9일 오전 5시(한국시간) 독일 뮌헨에 위치한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1-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E조 6차전에서 뮌헨에 0-3으로 무릎을 꿇었다.

승점 3점이 필요했던 바르셀로나는 전반 중반까지 뮌헨을 강하게 몰아쳤다. 하지만 절망스러운 결정력으로 인해 뮌헨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기회를 살리지 못한 바르셀로나는 실점을 연이어 헌납했다. 전반 34분 뮐러, 전반 43분 사네에게 골을 내줬고, 전반을 0-2로 마감했다.

후반 시작과 함께 데스트를 빼고, 곤살레스를 투입하며 변화를 가져갔다. 그러나 오히려 후반 17분 무시알라에게 쐐기골까지 허용하면서 추격 의지를 상실하게 됐다. 마음이 다급해진 사비 감독은 푸치, 쿠티뉴, 데미르까지 넣었지만 스코어의 변화는 없었다.

뮌헨전 패배로 인해 바르셀로나는 조 3위로 떨어지고 말았다. 동시에 열린 경기에서 벤피카가 디나모 키에프를 2-0으로 꺾으면서 승점 3점을 획득. 두 팀의 순위가 바뀌었다. 바르셀로나는 2000-01시즌 이후 21년 만에 조별리그 탈락이란 수모를 겪었고, 유로파리그로 향하게 됐다.

경기 종료 후 사비 감독은 크게 분노했다. 그는 "우린 항상 상대를 지배하고, 제압하고 싶으나 오늘은 그 반대였다. 자신에게 더 많은 것을 요구해야 한다. 우린 바르셀로나다. 이번 경기가 터닝 포인트가 되어야만 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것이 우리가 처한 현실이다. 난 화난 채로 떠난다. 이러한 상황이 나를 짜증 나게 한다. 다른 선택권은 없고, 맞서야만 한다"라고 덧붙였다.

사비 감독은 포기하지 않았다. 그는 "바르셀로나의 목표는 유로파리그가 아니라 챔피언스리그다. 더 열심히 해야 한다. 우리가 노력해왔던 것만큼 난 실패라는 단어를 좋아하지 않는다. 계속해서 맞서 싸워야 한다. 다시 제자리로 돌아가겠다"라고 알렸다.

유로파리그도 녹록지 않다. 바르셀로나와 함께 라이프치히, 포르투, 도르트문트, 셰리프, 세비야, 제니트도 조 3위를 기록했다. 앞으로도 험난한 대진이 기다리고 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