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미크론 해외유입 6명·국내감염 16명 추가…총 60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해외유입 6명 중 남아공발 3명·모잠비크발 2명·에티오피아발 1명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국내에서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사람이 22명 늘어 누적 60명이 됐다.

하루만에 20명이 넘는 감염자가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9일 0시 기준으로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22명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날 추가로 확인된 신규 확진자 가운데 6명은 해외유입 사례, 16명은 국내감염 사례다.

해외유입 사례 6명 가운데 3명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온 입국자이고 2명은 모잠비크, 1명은 에티오피아에서 온 입국자다.

이에 따라 국내 누적 감염자는 전날까지 변이 확진자로 확인됐던 38명을 포함해 총 60명으로 늘었다. 감염경로로 구분하면 해외유입이 15명, 국내감염이 45명이다.


방대본이 전날 0시 기준으로 오미크론 역학적 관련 사례로 분류한 사람은 총 56명(감염자 38명·의심자 18명)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