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모델 8명 중 남성이 6명"...서울우유 '젖소 광고' 해명에 논란 재확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전미옥 기자 =여성을 젖소에 비유한 서울우유의 광고 영상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는 가운데 젖소로 분한 등장인물 8명 중 6명이 남성이라는 서울우유 측 해명에 논란이 성별갈등으로 확산되고 있다.

서울우유협동조합은 지난 8일 저녁 자사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서울우유는 사과문을 통해 "서울우유 광고 영상으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셨을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이번 사안에 대해 내부적으로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밝혔다.

뉴스핌

사진=서울우유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서울우유는 지난달 29일 공식 유튜브 채널에 유기농 광고 영상을 올렸다. 영상은 카메라를 든 남성 탐험가가 산속을 헤메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이어 흰옷을 입은 여성이 풀밭에서 나뭇잎에 흐르는 물을 마시고 흰옷에 긴 머리, 단발 머리, 묶음 머리를 한 사람들이 풀밭에서 스트레칭을 하는 장면이 나온다.

남성 탐험가가 카메라로 이들을 촬영하려는 순간 풀밭에 있던 사람들은 젖소로 바뀐다. 광고는 '깨끗한 물, 유기농 사료, 쾌적한 청장 자연 속 유기농 목장에서 온 순도 100% 서울우유, 유기농 우유'라는 멘트와 우유를 마시며 미소를 짓는 남성의 모습으로 마무리된다.

뉴스핌

서울우유 유튜브 광고영상 캡쳐


해당 영상이 공개된 이후 '여성을 젖소에 비유한 것이 부적절하고 불쾌하다'는 네티즌의 지적이 쏟아졌다. 논란이 일자 서울우유는 영상을 삭제하고 사과에 나섰다.

그러나 '등장인물 8명 중 6명이 남성'이라는 서울우유 측 해명에 성별갈등으로 논란이 재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남성과 여성이 모두 등장했으니 문제가 없다는 견해와 긴머리, 단발머리 등 헤어스타일상 여성으로 보여진다며 여성 비하 소지가 있다는 의견이 대립되고 있는 것이다.

서울우유 관계자는 "청정자연을 강조하려던 것이었지만 의도와 다르게 불편하게 보실 수 있음을 인지하고 비공개 처리했다"며 "유사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romeok@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