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

백신도 마스크도 거부하던 42살 '짐승남'..코로나 병상서 남긴 마지막 말은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존 아이어스의 모습. 사진=가디언 홈페이지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철인3종경기, 보디빌딩, 등산을 즐기던 어느 40대 영국 남성이 그의 쌍둥이 누이에게 "그들(의료진)이 나를 포기하지 않게 해줘"라는 마지막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이 남성은 코로나19로 사망했다. 이후 이 남성의 누이가 메시지를 언론에 공개하면서 이 남성의 사연이 주목 받고 있다.

영국 일간 메트로는 7일(현지시간) 코로나19에 걸려 사망한 존 아이어스(42)가 혼수상태에 들어가기 전 누이 제니에게 "의료진이 나를 포기하지 않게 해달라"는 마지막 말을 남겼다고 보도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존은 평소 가족들이 모인 자리에서 백신에 대해 깊은 불신을 드러냈다고 한다. 제니는 "지난 여름 가족 모임에서 존이 '백신에 포름알데히드가 들어있다'는 말을 하더라"며 "그는 계속해서 '나는 기니피그(실험에 동원되는 쥐의 종류)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존은 마스크 착용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함께 동네 헬스클럽에 갔을 때 제니는 존에게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조언했지만, 존은 거부했다. 존은 소셜미디어(SNS)에 떠도는 얘기들을 통해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불신을 키웠다고 제니는 언론에 전했다.

존은 자신이 신체 건강한 42세 남성인 만큼 코로나19에 걸리더라도 가벼운 증상으로 넘어갈 거라 믿었다. 가디언에 따르면 기저질환이 없는 40대 남성의 코로나19 사망률은 감염자 1490명 가운데 1명꼴이다.

그러나 존이 간과한 통계는 또 있었다고 가디언은 지적했다.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사람이, 접종을 받은 사람보다 코로나19로 사망할 가능성이 32배나 높다는 통계다. 존이 우려한 백신 접종 부작용 확률은 훨씬 낮다고 가디언은 설명했다.

제니는 "존은 성인이 되면서 철인 3종경기를 하다가 보디빌딩 대회에 나가고, 이후에는 등산을 했다"며 "지역 체육관에 늘 상주했다"고 말했다. 존과 함께 헬스장에 다닌 조나단 코헨(37)은 "존은 자신의 몸을 한계까지 밀어붙였다"며 "아침 6시에는 체육관에 있던 사람"이라고 그를 떠올렸다.

파이낸셜뉴스

존 아이어스의 모습. 사진=가디언 홈페이지 갈무리


지난 6월 29일 존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리고 폐렴 증세를 보이며 며칠새 건강 상태가 급격히 나빠졌다. 고열과 호흡 곤란을 겪었고 7월 4일에는 밤새도록 피를 토했다고 한다. 그가 입원 후 보낸 음성 메모를 듣고 조나단은 펑펑 울었다고 한다. 조나단은 "존이 1분 30초 동안 겨우 열두 단어를 말하더라"고 했다. 이어 "숨을 헐떡이던 그 친구는 10㎞를 달릴 수 있고, 평소 힘도 들이지 않고 등산을 할 수 있던 사람이었다. 누군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진짜 있는 것이냐'고 묻는다면 나는 존의 메시지를 들려주겠다"고 언론에 전했다.

존은 7월 27일 사망했다. 제니는 존이 자신의 생 끝자락에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것을 후회했다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