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UEFA 챔피언스 리그

FC바르셀로나, 18년 만에 UCL 토너먼트 진출 실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뮌헨에 0-3 대패해 조 3위로…메시 보낸 후 첫 시즌서 조별리그 탈락
한국일보

FC바르셀로나(스페인)의 제라르 피케(왼쪽) 등 선수들이 9일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E조 6차전에서 바이에른 뮌헨(독일)에 완패한 뒤 침울한 표정을 지으며 그라운드를 떠나고 있다. 뮌헨=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가 18년 만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토너먼트 진출에 실패했다.

바르셀로나는 9일(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1~22 UCL 조별리그 E조 마지막 6차전에서 바이에른 뮌헨(독일)에 0-3으로 완패했다. 2승 1무 3패(승점 7)에 그친 바르셀로나는 3위에 머물러 UCL 16강이 아닌 UEFA 유로파리그 토너먼트 플레이오프를 치르게 됐다.

UCL 통산 5회 우승팀인 바르셀로나가 이 대회 토너먼트 진출에 실패한 것은 2003~04시즌 이후 18년만이다. 당시 바르셀로나는 직전 시즌 정규리그 6위에 그쳐 처음부터 UCL이 아닌 UEFA컵(현 유로파리그)에 출전했다. 바르셀로나가 UCL에 출전하고서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것은 2000-2001시즌 이후 21년만이다.

바르셀로나는 특히 리오넬 메시를 파리 생제르맹(프랑스)에 떠나 보낸 뒤 맞은 첫 시즌에서 UCL 조별리그 탈락하게 됐다. 지난달 사령탑에 오른 사비 에르난데스 감독은 “UCL의 경쟁을 이겨내지 못한 것은 우리의 현실이며 이겨내야 할 과제”라면서 “새 시대를 ‘제로’부터 시작하게 됐다. 우리의 목표는 유로파리그가 아니라 UCL이다”라고 강조했다.

반면, 조 1위로 16강 진출을 확정한 상태였던 뮌헨은 6전 전승(승점 18)으로 조별리그를 마쳤다. 뮌헨은 전반 34분 만에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의 크로스에 이은 토마스 뮐러의 문전 헤더로 앞서나갔다. 9분 뒤에는 리로이 자네가 약 30m 거리에서 때린 기습적인 왼발 중거리슛으로 추가골을 뽑았다. 이어 자말 무시알라가 후반 17분 알폰소 데이비스가 왼쪽에서 넘겨준 컷백을 왼발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해 3-0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최동순 기자 dosool@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