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 CNS, 산업 난제 해결에 양자 기술 도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최재일 한국후지쯔 대표(왼쪽)과 김홍근 LG CNS CAO 전무. /LG CN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 CNS는 9일 한국후지쯔와 ‘양자 디지털 어닐러(Quantum-Inspired Digital Annealer) 기반 수학적 최적화 알고리즘 개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LG CNS에 따르면 양자 디지털 어닐러는 수학적 최적화(주어진 변수를 수학적으로 해석해 수많은 선택지 중 최선의 답을 찾는 기법)에 특화된 양자 컴퓨팅 기술을 의미한다. 양자 디지털 어닐러는 양자 컴퓨터보다 적용 범위는 제한적이나 극저온(-273도) 상태를 유지해야 하는 양자 컴퓨터와 다르게, 실온 사용이 가능해 양자 컴퓨터의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LG CNS와 한국후지쯔는 최근 마곡 LG CNS 본사에서 해당 양해각서(MOU) 협약식을 가졌다. 이 자리에는 김홍근 LG CNS 최고 고객・영업책임자(CAO) 전무, 최재일 한국후지쯔 대표 등이 참석했다.

두 회사는 협약을 통해 ‘양자 디지털 어닐러 기반 수학적 최적화 알고리즘’을 공동 개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교통, 금융, 제약・화학 등 다양한 산업 영역의 난제들을 해결한다는 방침이다.

후지쯔는 양자 디지털 어닐러 기술을 개발한 양자 컴퓨팅 선도 기업으로, 한국후지쯔는 LG CNS에 해당 기술을 제공할 예정이다.

LG CNS는 이를 기반으로 고객사 대상 수학적 최적화 컨설팅 사업을 수행하고, 신규 사업을 발굴한다. 현재 회사는 컨설팅 전담 조직 엔트루컨설팅 산하에 석박사급 인재들로 구성된 ‘최적화/인공지능(AI)그룹’을 별도 운영 중이다. 이 조직에서는 배터리 제조 공정 제어, 물류 센터 설비 운영, 배송 차량 운행 경로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검증한 수학적 최적화 알고리즘을 보유하고 있다.

양자 디지털 어닐러 기술과 수학적 최적화를 결합하면 대도시의 교통 체증을 실시간으로 해소하는 최적의 교통신호 체계를 도출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또, 물류 센터 내 무인 운반차의 대기 시간 및 충돌 위험을 최소화하고, 최적의 운행 경로를 찾는 등 물류 사업에도 양자 기술을 활용할 수 있다. 해수 흐름과 풍향을 고려한 최단 선박 이동 경로를 탐색한다거나, 수익률과 리스크 등을 면밀히 분석해 최상의 투자 상품을 설계하는 금융 포트폴리오 최적화 사업 등에도 활용된다.

LG CNS와 한국후지쯔는 현재 제약・화학 분야 기업과 신약 후보 물질을 발굴하고, 최적의 화합물 조합을 찾는 신약 개발 과정에 ‘양자 디지털 어닐러 기반 수학적 최적화’를 적용하는 기술검증(PoC)을 수행 중이다.

김홍근 LG CNS CAO 전무는 “고객사의 페인 포인트(Pain Point)와 난제를 해결하는 양자 디지털 어닐러 기반 수학적 최적화 신규 사업을 지속 발굴해 다가올 양자 컴퓨터 시대에 대비할 것이다”라고 했다.

박진우 기자(nicholas@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