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BNK 부산지역뉴딜 벤처펀드' 결성, 중소기업 성장기반 마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부산 지역뉴딜 벤처펀드' 1호 자펀드 결성식 개최
자펀드 규모는 250억 원, 올해 안에 250억원 추가 예정
노컷뉴스

'부산 지역뉴딜 벤처펀드'가 결성돼 부산의 중소·벤처기업에 집중투자를 시작한다. 부산시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 지역뉴딜 벤처펀드'가 결성돼 부산의 중소·벤처기업에 집중투자를 시작한다. 부산시청 제공 '부산 지역뉴딜 벤처펀드'가 결성돼 부산의 중소·벤처기업에 집중투자를 시작한다.

부산시는 '부산 지역뉴딜 벤처펀드' 1호 자펀드인 '비엔케이 부산지역뉴딜 벤처펀드'를 결성한다고 9일 밝혔다.

이날 시와 한국벤처투자㈜, BNK벤처투자㈜는 시청에서 결성식을 연다.

'비엔케이 부산지역뉴딜 벤처펀드'는 모펀드인 '부산 지역뉴딜 벤처펀드' 150억 원, BNK벤처투자㈜ 40억 원, ㈜부산은행 30억 원, ㈜경남은행 20억 원, ㈜BNK캐피탈 10억 원 등 총 250억 원 규모로 조성된다.

투자기간 3년, 존속기간 8년으로 운용될 계획이다.

이 펀드는 부산시 7대 전략산업과 부산의 중소·벤처기업, 규제자유특구 내 중소·벤처기업에 약정총액의 60% 이상을 투자할 예정이다.

특히 부산에 있는 중소·벤처기업에 65억 이상 투자한다.

펀드가 수혈되면 자금난에 허덕이는 지역 혁신 창업기업의 든든한 성장 기반이 될 전망이다.

'부산 지역 뉴딜 벤처펀드'는 1조 2천억 원 규모 창업펀드의 연차별 조성계획 중 하나이다.

앞으로 부산 벤처투자생태계의 자생적 형성과 지역 중소·벤처기업 육성을 위해 부산시와 기술보증기금, 한국모태펀드가 참여한다.

올해부터 3년간 912억 원 규모의 모펀드로 조성하고, 이를 기반으로 1300억 원 규모의 자펀드도 결성한다.

시는 지난달 5일 304억 원 규모로 모펀드 1차 결성을 마쳤다.

자펀드는 이날 결성된 '비엔케이 부산지역뉴딜 벤처펀드'를 시작으로 '포스코 부산 지역뉴딜 벤처투자조합'까지 올해 안에 총 500억 원 규모로 결성할 예정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 '부산 지역뉴딜 벤처펀드'의 자펀드 결성으로 청년창업기업, 벤처기업 등을 성장단계별로 지원하는 등 지역 혁신기업의 든든한 성장 기반이 마련됐다"며 "1조 2천억 원 규모 창업펀드를 적극 조성해 '기업하기 좋은 도시 부산'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