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예림, 신생기획사 새둥지…투개월·림킴 넘어 새 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김예림. 제공|뉴엔트리


싱어송라이터 김예림이 뉴엔트리(NEW ENTRY)와 전속계약을 맺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9일 소속사 뉴엔트리는 김예림과의 전속계약 체결 소식을 전하며 ”대체 불가능한 보이스로 대중의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김예림과 함께하게 돼 영광이다. 음악은 물론 예능, 연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의 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예림 또한 뉴엔트리를 통해 ”대중들에게 더 가까워질 수 있도록 새로운 모습과 음악을 준비하고 있고 앞으로 더 많은 활동을 계획이다“라고 새출발에 대한 각오를 전했다.

이와 함께 김예림의 새로운 프로필 사진도 공개됐다. 이날 공개된 새로운 프로필 사진에서 김예림은 도회적인 분위기와 더불어 물오른 청초한 미모를 보여주고 있어 한층 성장한 매력을 엿볼 수 있다.

김예림은 지난 2011년 엠넷 ‘슈퍼스타K3’에 투개월로 출연, TOP3까지 진출하면서 대중에게 얼굴을 알린 가수다. 이후 미스틱과 계약한 김예림은 특유의 몽환적이고 차분한 유니크한 보컬로 데뷔와 동시에 대중의 눈도장을 찍었으며 ‘All right’, ‘Voice’, ‘Rain’, ‘널 어쩌면 좋을까’ 등의 노래로 큰 사랑을 받았다.

미스틱 계약 만료 후 활동을 잠정적으로 중단했던 김예림은 2019년 4년의 공백을 깨고 림킴(Lim Kim)이라는 이름으로 컴백해 화제를 모았다. 하드코어한 힙합곡으로 컴백을 알린 림킴은 기존에 쌓아왔던 이미지와는 180도 다른 강한 음악적 색깔로 평단의 호평을 받았으며, 2020년에는 제17회 한국대중음악상 장르 분야에서 최우수 댄스&일렉트로닉 음반과 노래 부문을 수상하기도 했다.

김예림의 새 둥지가 된 뉴엔트리는 SM엔터테인먼트, FNC엔터테인먼트, 큐브엔터테인먼트 등에서 몸담았던 성상현 대표가 설립한 엔터테인먼트 회사다.

뉴엔트리와 전속계약을 체결한 김예림은 현재 새 앨범을 준비 중이며, 본업인 음악뿐 아니라 연기, 예능 등 다양한 분야에서 대중과 소통할 예정이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