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영화계 소식

올해의 여성영화인상에 배우 고두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배우 고두심
[명필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여성영화인모임은 제22회 여성영화인상 수상자로 영화 '빛나는 순간'에서 주연한 배우 고두심을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소준문 감독이 연출한 영화는 70대 제주 해녀가 서울에서 자신을 취재하러 온 30대 다큐멘터리 PD를 만나 서로의 깊은 상처를 보듬으며 온기를 나누는 특별한 로맨스를 담았다.

제주 해녀 진옥을 연기한 고두심은 데뷔 50년 만에 처음으로 멜로 주인공을 맡아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아시안필름페스티벌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제작자상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다큐멘터리 '좋은 빛, 좋은 공기' 제작사 반달의 김민경 대표, 감독상은 정리해고 노동자의 이야기를 담은 '휴가'의 이란희 감독이 받는다.

각본상은 성폭행 피해 여성이 자신의 목소리를 내는 과정을 담은 '갈매기'의 김미조 감독과 18살 세 친구의 이야기를 담은 동명 원작 소설을 스크린으로 옮긴 '최선의 삶'의 이우정 감독이 공동 수상한다.

연기상은 '세자매'의 문소리, 신인연기상은 '최선의 삶'의 방민아가 받는다.

다큐멘터리상에 '내 언니 전지현과 나'의 박윤진 감독, 기술상에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럭키 몬스터'·'어른들은 몰라요'·'잔칫날'의 김은영 의상감독, 홍보마케팅상에 '갈매기'·'빛과 철' 등을 맡은 필앤플랜이 선정됐다.

시상식은 오는 16일 열리는 '2021 여성영화인축제'에서 진행된다.

mi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