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네이버 블로그, 올해 새 콘텐츠 3억개...역대 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Z세대가 전체 블로그 사용 증가세 견인"

(지디넷코리아=백봉삼 기자)네이버(대표 한성숙)가 '2021 블로그 리포트'를 공개하며 역대급 사용자 증가율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2021 블로그 리포트는 한 해 블로그에 누적된 다양한 데이터를 분석해 제공하는 '네이버 블로그 리포트'와 사용자 개인 블로그 데이터를 분석해 볼 수 있는 '마이 블로그 리포트'로 구성됐다.

MZ 세대 블로그 활성화 견인, 1020 사용자 44% 달해

2021 블로그 리포트는 네이버 블로그와 관련된 다양한 기록들을 제공한다. 리포트에 따르면 올해 네이버 블로그 서비스 이용률은 여느 해보다 가장 가파른 상승 곡선을 보였다. 올 한 해 새롭게 생성된 블로그 콘텐츠 수는 총 3억 개로 전년 대비 약 50% 이상 증가했으며 블로그 서비스 제공 이래 한 해 동안 기록한 가장 높은 수치다.

지디넷코리아

2021 네이버 블로그 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규 블로그 사용자도 대폭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 새롭게 생성된 블로그는 약 200만 개로 현재 전체 네이버 블로그 수는 총 3천만 개로 집계됐다. 이를 인원으로 단순 환산하면 2021년 현재 대한민국 인구수 5천182만 명의 약 58%에 해당하는 규모다. MZ 세대 사용자 수 증가 현상도 눈에 띈다. 전체 사용자 중 약 70%가 MZ 세대인 것으로 확인됐으며 10대와 20대 사용자는 전체의 44%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버는 올 한 해 블로그 창작 생태계를 강화하기 위해 진행해온 다양한 이벤트 등이 MZ 세대 사용자 활성화에 직접적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일례로 네이버는 지난 5월 사용자의 하루를 블로그로 기록하는 '#오늘일기 챌린지' 행사를 진행하며 다수 사용자의 참여를 이끈 바 있다. 최근 1020세대가 텍스트, 사진, 영상 등 다양한 포맷으로 일상을 기록하고 나누고자 한다는 현상에 착안해 블로그를 기반으로 해당 트렌드를 주도한 것이다.

10대 여성은 '아이돌', 30대 남성은 '재테크', 세대?연령별 관심사도 확인 가능

이번 리포트에서는 올 한 해 가장 화두가 됐던 이슈와 키워드를 돌아볼 수 있다는 것도 특징이다. 리포트에 따르면 올 한 해 가장 많이 언급된 주제는 '맛집', '일상', '경제'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 테마가 순위권에 진입한 것은 이례적으로 2030 세대 사이 '재테크', '투자'에 대한 높은 관심이 반영된 현상으로 풀이된다. 또 '클럽하우스', '도지코인', 'mbti', '오징어게임' 등도 올 한 해 관심 있게 다뤄진 주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블로그에서 추출한 다양한 사용자 관심사 데이터도 공개했다. 10대부터 40대에 이르기까지 각 연령층이 생성한 블로그 중 주제별로 자주 언급된 키워드를 망라해 시각화한 것이다. 가령, 10대 여성은 음식 관련 '마라탕, 떡볶이'를 선호하는 반면 같은 연령대의 남성 사용자는 '치킨, 고기, 라면'에 대한 관심이 높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30대와 40대 남성은 '재테크, 투자'에 대한 관심이 높게 나타났다.

또 개별 사용자의 한 해 블로그 활동 내역을 분석해 주는 '마이 블로그 리포트' 서비스도 제공한다. 사용자들은 리포트를 통해 블로그 유입에 효과적이었던 인기 키워드, 공감을 나눈 이웃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올해는 개별 사용자의 블로그 활동에 따라 블로그 스타일을 제공하는 서비스도 추가됐다. 한 해 동안 신규 발행된 블로그 글 수에 따라 '블린이'부터 '썸타는중 소소기록러, '넘사 갓블로거' 등 총 7 종의 스타일을 부여하고 이를 다른 사용자들과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네이버 블로그 김보연 리더는 "지난해부터 꾸준히 인플루언서를 대상으로 블로그 보상 프로그램을 강화하고, 블로그마켓 등 새로운 사용성을 선보이며, 특히 1020 세대를 중심으로 블로그가 눈에 띄게 활성화됐다"며 "앞으로도 1020 세대가 블로그에서 트렌드를 이끌어가고 더욱 다양한 사용성을 기대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백봉삼 기자(paikshow@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