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코로나19 백신 개발

백신 부작용자 대체약 나왔다…美, AZ 이부실드 사용승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상서 코로나19 증상 발생 위험 77% 감소 효과

실험실서 만든 항체 2차례 접종하는 방식

"백신 맞을 수 있는 사람, 이부실드 대체 접종 안 돼"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미국 FDA(식품의약국)이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항체혼합제 '이부실드(Evusheld)' 사용을 승인했다고 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접종 승인 대상은 성인과 현재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은 청소년이다. 구체적으로 면역력이 취약하거나 코로나19 백신 접종의 심각한 부작용을 겪은 사람이 대상이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지난달 미국과 70만 회 분의 이부실드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이부실드는 3차 임상시험에서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날 위험을 77% 감소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백신이 온전한 면역 시스템에 의존해 항체를 만든다면, 이부실드는 실험실에서 만든 항체가 몇 달 동안 몸 안에서 머무르며 바이러스 감염을 억제하는 방식이다. 이부실드는 두 차례 접종으로 몇 달에서 1년 동안 효과가 지속된다.

다만 백신을 맞을 수 있는 사람은 이부실드로 대체 접종할 수 없다고 FDA는 설명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